"김정은, 시진핑 중개자로 내세워 트럼프에 비핵화 양보안 전달할 듯"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6-20 22:31
373 views
N
▲ 마이니치 신문과 인터뷰하는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사진제공=연합뉴스]

태영호, 도쿄서 마이니치 신문 인터뷰…"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있어"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을 통해 비핵화에 관한 새 양보안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지난 19일 도쿄에서 마이니치 신문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하는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관한 북측의 새로운 안을 시 주석에게 설명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 주석을 중개자로 세우려는 것이 김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북·미 양쪽이 서로 일방적 요구 조건을 버리고 건설적 해법을 찾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북한 외무성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내용을 반복한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 공사는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의 이번 평양 회담에서 다른 핵시설 폐기 등이 포함된 양보안을 제시하고, 시 주석은 이를 오는 28~29일 오사카에서 예정된 G20 정상회의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재선을 위해 외교면에서 성과를 서둘러 내야 하는 처지인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새 제안을 받아들여 3번째 북·미 간 정상회담이 실현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태 공사는 20일 도쿄도(東京都) 내 외국 특파원협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비핵화를 둘러싼 대미 협상에서 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중개자'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대북 제재가 "현재 수준이라면 김 위원장 체제는 견딜 수 있다"며 한층 더 제재를 하지 않으면 핵무기를 포기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아베 총리가 추진 의사를 밝힌 북·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일본의 경제적·인도적 지원이 먼저 이뤄지지 않으면 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김 위원장이 관심 있는 것은 확실하다"고 언급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