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베리 뉴 티볼리, 안전 운행과 가속 스릴 모두 챙긴다
이원갑 기자 | 기사작성 : 2019-06-20 09:02   (기사수정: 2019-06-20 09:02)
2,119 views
N
▲ 19일 '베리 뉴 티볼리' 시승 행사 중 서울 강동구에서 강원도 춘천으로 주행 중인 차량 모습 [사진제공=쌍용자동차]

ADAS가 차선 이탈 막고 차량 접근 경보 띄워 사고 예방

옵션 '딥 컨트롤' 시스템으로 최대 13종 ADAS 기능 탑재 가능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16호차, 괜찮으십니까?” / “괜찮습니다, 뭘 좀 떨어뜨렸어요.”

지난 19일 기자가 탑승한 쌍용자동차 ‘베리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이 서울양양고속도로 주행 도중 가드레일에 근접하며 두 차례 휘청댔다. 쌍용차 주최 시승 행사 2일 차에 참가해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서 강원도 춘천 동면까지 고속도로와 지방도 등 80㎞가량의 구간을 주행하는 중이었다.

이날 위기는 시속 100㎞로 주행 중 기자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전방 주시가 풀려 발생했다. 계기판에 붉은색 차선이탈 경고가 뜨면서 차량은 스스로 제자리를 찾았다. 경보를 울린 차선 이탈경보 시스템(LDWS)과 차량을 자동 제어한 차선 유지보조 시스템(LKAS)이 사고를 막았다.

이밖에도 무모하게 차선을 변경하려 들 때는 사각지대 감지 시스템(BSD)이 사이드미러 구석에 귤색 경고 표시를 띄워 근접한 차량의 존재를 알리고, 적색 신호를 늦게 알아채 급정거한 앞차에 가까이 붙었을 때는 안전거리 경보(SDA)가 계기판에 팝업되면서 기자의 실수를 예방했다.

▲ 베리 뉴 티볼리에 선택 구매 사항으로 탑재 가능한 ADAS '딥 컨트롤'의 전후방 센서 체계와 SDA, LDWS, BSD 개념도(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순)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이들 주행안전 보조시스템(ADAS) 기능은 베리 뉴 티볼리에서 도합 145만원에 선택 구매할 수 있는 ‘딥 컨트롤(Deep Control)’ 구성요소의 일부다. 중형 SUV ‘코란도’에 처음 적용된 적이 있지만 베리 뉴 티볼리에서는 고가의 ‘레이더 센서’가 빠지며 선행차량 자동 추종 기능 등이 제외됐다.

딥 컨트롤 ADAS에는 전작 티볼리에 이미 탑재됐던 ▲LDWS ▲LKAS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S) ▲전방추돌경보(FCWS) ▲스마트하이빔(HBA) 등을 비롯해 새로 추가된 ▲BSD ▲SDA ▲후측방 접근 충돌 방지 보조(RCTAi) ▲탑승객하차보조(EAF) ▲앞차 출발 알림(FVSA) ▲부주의 운전경보(DAA) ▲차선변경 경보(LCA) ▲후측방접근경고(RCTA) 등으로 구성됐다.

▲ 베리 뉴 티볼리의 가솔린 터보 엔진 모습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 밟는 대로, 조용히 나가는 ‘가솔린 터보 엔진’

이 차를 두고 쌍용차 측이 “신차에 가까운 모델 변경”이라고 장담하는 이유는 1597㏄ 배기량의 자연흡기 엔진을 썼던 전작과 달리 1497㏄로 다운사이징하고 직분사 방식을 채택한 터보 엔진을 자체 개발해 달았기 때문이다.

엔진 출력은 전작보다 37마력 오른 163마력/5500rpm이다. 최대 토크는 26.5kg·m/1500~4000rpm이다. 특히 ‘풀 플랫 토크’를 표방하며 저속에서 고속으로 넘어가도 힘이 떨어지지 않고 일정한 토크를 발휘하는 것을 목표로 제작됐다.

가속은 안정적이면서 직관적이었다. 추월차로에서 가속 페달을 밟는 속도에 따라 시속 100㎞ 내외로 가속을 시도했을 때 차의 속도는 일정한 비율로 올라갔다. 이 때문에 페달을 밟을 때 한 박자 늦게 반응하는 경우 없이 ‘밟는 만큼’ 속도를 얻었다. 오르막을 빼면 고속 단계에서 속도가 잘 오르지 않는 현상도 체감하지 못했다.

차내로 유입되는 소음도 잡았다. 가속하는 순간에 발생한 엔진 소음을 제외하면 시속 100㎞ 이상의 고속 주행에서 오는 진동과 소음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소리나 무전기 비상 호출음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저속 구간과 고속 구간의 소음 수준이 일정하게 인식됐다.

이와 관련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 시리즈가 여성 운전자들에게 크게 어필했지만 여전히 운전자들의 (파워트레인 상향에 대한) 수요가 있어 이번에 터보 엔진을 채택했다”라며 “이는 현대자동차 ‘코나’ 출시 이전부터 계획돼 개발에 착수한 것”이라고 밝혔다.

▲ 19일 서울 강동구 모처에서 시승 출발 대기 중인 베리 뉴 티볼리 차량 모습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한편, 베리 뉴 티볼리의 옵션 수준별 판매 가격대는 가솔린 모델이 ▲V1(M/T) 1678만원 ▲V1(A/T) 1838만원 ▲V3 2050만원 ▲V5 2193만원 ▲V7 2355만원이며 디젤 모델이 ▲V1 2055만원 ▲V3 2240만원 ▲V5 2378만원 ▲V7 2535만원이다.

‘딥 컨트롤’ 시스템은 V3부터 선택품목으로 구매 가능하다. 60만 원의 ‘딥컨트롤 패키지 1’은 BSD, LCA, RCTA, CRTAi, EAF를 포함하며 85만 원의 ‘딥컨트롤 패키지 2’를 구매하면 AEBS, LKAS, HBA, FCWS, LDWS, DAA, SDA, FVSA 등을 이용 가능하다.

차체 규격은 전장 4255mm, 전폭 1810mm, 전고 1615mm(4륜 구동 1620mm), 축거 2600mm 등으로 구성돼 전작보다 덩치를 키웠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