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의원, 광역수도 설치 국유재산 사용료 면제 근거 신설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9 21:45
356 views
201906192145N
▲ 자유한국당 임이자(비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의원 [사진제공 = 임이자 의원실]

광역수도 설치 지자체 국유재산 사용료 면제근서 신설 수도법·국유재산법 개정안 대표발의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임이자(비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의원이 광역수도 설치 시 지방자치단체의 국유재산 사용료 면제근거를 신설하는 수도법·국유재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임이자 의원이 대표발의한 수도법·국유재산법 개정안에 따르면 지자체가 행정재산을 공공용이나 공익사업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허가하는 경우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임 의원은 지자체의 과도한 사용료 부담을 경감해 원활한 사업의 수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과거 ‘국유재산특례제한법’은 행정재산을 직접 공공용이나 공익사업용으로 사용하려는 지방자치단체에 사용허가를 하는 경우 사용료를 면제할 수 있다고 규정했지만 지난 2011년 법 개정으로 인해 사용료를 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특히 광역수도 설치를 위한 하천, 철도, 하수도 등 지자체 공유재산의 사용료는 면제되고 있는 반면, 국유재산인 수도부지에 대한 사용료 면제근거의 부재로 지자체와의 갈등이 초래되고 있는 현실이다.

임 의원은 “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부지의 사용료 면제사례가 있음에도 광역상수도부지에만 사용료를 부과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의 부담을 덜기 위해 수도사업에 필요한 광역상수도부지의 지자체 무상대여 근거 신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