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뚫린 해상 경계에 정치권 비난 '한 목소리'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9 18:54   (기사수정: 2019-06-19 18:54)
314 views
N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민주당 "매우 유감"..한국당 "국방부 장관 사퇴해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삼척 앞바다에서 북한 어선이 발견된 허술한 경계 태세에 대해 여야가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여당과 야4당은 해상·해안 감시망이 뚫린 데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19일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동해가 감찰 범위가 매우 넓은 해역이라는 점 등 정찰 능력의 한계를 감안하더라도 이러한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되짚어보고 확실한 원인 규명과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군은 이번 일을 계기로 흔들림 없는 안보태세 유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해군·해경·육군의 3중 방어막이 완전히 뚫렸다. 어선이었기에 망정이지 북한 간첩선이었으면 어쩔 뻔했나"라며 "우리 군의 경계태세를 원상으로 복구하고, 9·19 군사합의는 무효화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북한 어선 정박을 보면 북한과 성급한 합의는 안보 역량을 약화하고, 장비와 기술만으로는 결코 나라를 지킬 수 없음이 드러났으니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역시 논평을 내고 "국가 안보가 엉망진창이다. 우리나라 영토에서 '북에서 왔으니 휴대폰을 빌려달라'는 북한 주민을 보면 군대는 허수하비냐, 벌써부터 민간교류의 물꼬가 트이기라도 한 모양"이라며 비꼬았다.

박수현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군과 해경은 국민 앞에 거짓말로 일관하며 상황을 은폐, 조작하기에 급급했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은 국방부장관의 책임을 묻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감시와 정찰을 하는데 능력에 한계가 있었다고는 하나 감시·정찰에 구멍이 뚫렸음을 부인할 수 없다"며 "은폐하려던 군 당국의 태도가 위험하기 짝이 없고, 초동단계부터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낱낱이 조사해 책임자를 문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