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현남편 “고유정이 내 아들 죽였다.. 음료 마시자 졸음 쏟아져” 고소장 제출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4 11:00
1,055 views
N
▲ ‘제주 전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사진제공=연합뉴스]

고유정 의붓아들 질식사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현 남편이 자신의 아들을 죽였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14일 제주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고씨와 재혼한 남편 A(37)씨는 고유정이 자신의 아들 B군(4)을 살해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13일 제출했다.

A씨의 아들이자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B군은 제주도의 친할머니집에서 지내다 지난 2월 28일부터 청주의 A씨 집으로 왔다. 그런데 B군은 청주에 온지 이틀 만인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고씨는 “B군과 다른 방에서 잠을 자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검을 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B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B군에게 졸피뎀 등 약물도 검출되지 않았고 별다른 외상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졸음이 쏟아졌다”는 취지로 추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최소 3곳 이상 장소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