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군위군수, 측근 사업 특혜 제공 의혹…경찰 수사 착수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23:11   (기사수정: 2019-06-13 23:11)
1,002 views
201906132310N
▲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제공 = 경북 군위군]

9억 원 상당 가로수 공사 6건·특정인 운영 농약사 보조금 특혜 제공…군위축협 예치 교육발전기금 20억 원 만기 전 해지로 1400여만 원 이자손실 의혹


[뉴스투데이/경북 군위=황재윤 기자]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의 측근 사업 특혜 제공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다.

경북지방경찰청은 13일 측근 사업 특혜 제공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만 군위군수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군수는 조경사업가 A씨에게 총 9억 원 상당의 가로수 공사 6건을 제공하고, 특정인이 운영하는 농약사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특혜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김 군수는 군위축협에 예치된 군위군교육발전기금 20억 원에 대한 만기 전 해지로 축협에 1400여만 원 상당의 이자손실을 입힌 의혹까지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2일 김 군수의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며 “현재 수사부서를 배정 중인 단계”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영만 군위군수 측은 “측근 사업 특혜 제공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만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