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참여연대, 시금고 선정 금융기관 ‘공공성·사회적 책임’ 수립 요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19:55
146 views
201906131955N
▲ 대구시와 8개 구·군 금고를 운영하고 있는 DGB대구은행 전경 [사진제공 = 대구은행]

대구은행, 직원 성추행·불법 비자금·채용비리·펀드 손실금 불법 보전·배임 등 부정비리 시민 명예 실추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참여연대가 13일 시금고 선정 시 금융기관의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을 위한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구시는 대구은행에서 발생한 파장에 책임을 느낀다면 8조 원에 달하는 시민의 돈을 수납·운영하고, 지방채와 각종 공적사업 금융에 관계하는 금융기관의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대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기업의 사회적 책임 관련 시책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용역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이번 시 금고 선정부터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며 “신용도와 재무구조의 배점을 내린 대신 시에 대한 대출과 예금금리 배점과 금고업무 관리능력 배점을 늘렸지만 그간의 문제를 개선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구은행은 매년 50억씩 협력사업비를 내면서 대구시와 구·군 금고를 운영하고 있지만 지역 지자체들에 대한 대출과 예금금리가 좋다는 평가도 없고, 지역 중소기업들은 도리어 ‘대구은행 대출받기가 어렵다’며 하소연하는 상황”이라며 “일반 시민들 또한 대구은행 금융시스템을 이용할 때 타 은행들보다 더 많은 혜택을 누리는 것도 아니라는 평가가 많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구은행은 최근 몇 년간 직원 성추행, 불법 비자금, 채용 비리, 수성구청 펀드 손실금 불법 보전, 구속 중인 행장에게 급여를 지급한 배임 사건 등의 부정비리로 우리 도시와 시민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게다가 교통카드를 발행하는 대구은행 유페이먼트는 충전선수금 사회환원 요구조차 타 시도에 비해 한참이나 늦게 수용하는 등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에 크게 뒤떨어 졌다”고 비판했다.

대구참여연대는 대구은행의 시금고 운영을 살피기 위해 시금고운영현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지만 대구시와 대구은행은 현황 등을 공개하지 않아 투명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참여연대 관계자는 “대구시가 지난 10일 ‘대구시 금고 지정 및 운영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한 만큼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항목과 배점기준을 추가시켜 사회적 신뢰를 잃은 금융기관들이 지자체 금고를 운영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