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현 구청장 선거운동 대가 특정제품 구매 의혹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19:25
238 views
201906131925N
▲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25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결성한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유용 진상규명 대책위원회가 13일 대구 달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구청장 선거운동 대가 특정제품 구매 부정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 = 우리복지시민연합]

A 국장 지시로 전기포충기 구매 예산 편성…효과 검증되지 않아 추경 당시 의회 안팎에서 부정적 여론 팽배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유용 진상규명 대책위, 직권남용·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주장…검찰 수사 촉구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나눔기금 유용 논란이 일고 있는 대구광역시 달서구가 이태훈 현 구청장의 선거운동을 도운 캠프 관계자에게 선거운동 대가를 위해 특정제품을 구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3일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25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결성한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유용 진상규명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대구시 달서구 A 국장의 지시로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이태훈 현 구청장의 선거운동을 도운 캠프 관계자를 위해 전기포충기 15대 구입을 위한 예산 1500여 만원을 집행했다.

달서구는 당시 전기포충기를 구매하기 위해 모기 등 벌레가 많은 시기인 4월부터 오는 10월 사이에 사용되는 전기포충기를 겨울에 구매하기 위해 급히 예산을 편성했고, 추경에서 또한 해당 포충기 효과 검증되지 않아 의회 안팎에서 부정적인 여론이 팽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당 전기포충기를 공급하는 업체가 대구지역 업체가 아닌 광주지역 업체였고, 선거캠프 관계자가 구청장실 방문 이후 관련 제품 카다로그 등을 담당 공무원에게 전달한 뒤 해당 포충기에 대한 납품업체를 직접 몰색하다 타 지역 업체를 선정해 납품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이를 두고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유용 진상규명 대책위는 해당 의혹이 사실일 경우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위반할 여지가 크다고 맞섰다.

달서구청 1% 나눔운동 기금유용 진상규명 대책위 관계자는 “이태훈 현 구청장을 시작으로 달서구청 또한 청탁금지법 제6조 등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예산을 편성한 관계 공무원까지 수사대상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달서구는 1% 나눔운동 기금 유용 사건이 발생할 당시 이 구청장과 간부들은 반성과 사과는 하지 않고, 자신들에게 제기된 의혹 등을 마치 상상력에 의한 조작된 거짓말임을 주장하며, 언론의 오보와 하급직원들의 소통부재 탓으로 돌렸다”며 “이들은 조례 입법과정에서 발생한 공문서 위조 사건 또한 사전에 입을 맞춘든 부인하고, 남 탓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구청장 선거운동 대가를 위한 부정청탁 의혹 또한 나눔운동 기금 유용 사건처럼 의혹을 부인하고, 언론의 오보 탓으로 돌릴 것으로 보인다”며 “진실을 은폐하기 위해 입을 맞출 것을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밝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이태훈 달서구청장과 간부 공무원들에 대한 끝도없이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규탄한다”며 “공문서 위조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전기포충기 부정청탁 사건 또한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 달서구 관계자는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구청장 선거운동 대가를 위한 구매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해당 업체가 구청장의 선거운동 여부에 대해선 알수 없다”고 해명했다.

또 “해당 전기포충기의 설치는 구민들의 민원으로 인해 지난해 7월부터 검토를 진행하게 됐다”며 “당시 벌레 퇴치를 위해 약을 샤용할까 검토했었지만 구민 건강의 우려로 인해 시범적으로 포충기를 설치하게 됐고, 업체 또한 포충기의 성능과 여러 부분을 고려해 조달청 입찰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