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두산중공업 '미래형 화력발전', 미국 에너지부 공모 당선
정동근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10:39
233 views
N
▲ 두산중공업의 태안 IGCC(석탄가스화복합발전) 전경 [서부발전 제공]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정동근기자]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가 '석탄 기반 미래형 화력플랜트'를 주제로 실시한 공모에 제시한 기술과제 2건이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미국 에너지부는 석탄화력발전을 신재생에너지의 보완 수단인 차세대 발전설비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공모를 시행했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내 협력사인 바르엔지니어링, 노스다코타대학 연구소 등과 함께 공모에 참여해 '석탄, 가스, 에너지저장장치(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과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 등 2건의 기술과제를 통과시켰다.

첫 번째 과제인 '석탄, 가스, ESS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에서는 1000㎿ 초초임계압 발전기술을 250㎿급으로 축소해 급속 기동 기술을 적용하고, 가스터빈과 ESS를 접목해 신재생에너지 환경에 쉽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가스화 하이브리드 청정발전시스템'은 태안 석탄가스화복합화력발전소(IGCC)를 통해 확보한 기술로 석탄을 가스화하고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분리한 뒤 수소는 연료전지에 사용하고 이산화탄소는 포집하는 시스템으로 구성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술과제는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오래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새로운 개조 모델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회사는 전했다.

미국 에너지부가 공모에서 제시한 '발전 효율 40% 이상'과 급속 기동, '2030년 이전 실증 상용화 가능한 기술 차별성' 등의 평가 요건도 모두 충족했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에너지부의 예산으로 각각 과제에 대한 개념설계와 타당성 조사를 거쳐 2030년까지 실증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