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 사진 찍어 보내라”.. 채팅으로 만난 여중생 성폭행한 교사 구속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09:18   (기사수정: 2019-06-13 09:18)
115 views
N
▲ 여중생 성폭행 혐의 교사 영장실질심사 [사진제공=연합뉴스]

법원 “도주 우려 있다”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여중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충북 제천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구속됐다.

대전지방경찰청은 1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피의자 심문)가 끝난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월께 대전에 있는 여중생을 만나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인터넷 채팅을 통해 처음 만나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친분을 쌓은 A씨는 피해 여중생에게 신체 사진을 요구하고, 피해자를 직접 만나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일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피해자 진술이 중요하기 때문에 좀 더 수사해봐야 한다”며 “수사 중인 사항이라서 자세히 말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