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력사들의 반도체 전문가 양성 ‘지원사격’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3 11:01   (기사수정: 2019-06-13 11:01)
380 views
201906131100N
▲ 삼성전자가 지원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에서 교육생들이 실무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 반도체 전문가 배출 산실로

삼성전자가 비용과 시설 지원, 협력사가 필요한 우수인력 양성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가 지원하는 반도체 인프라 전문인력 양성 기관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가 반도체 배관 전문가 배출의 산실이 되고 있다.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는 지난해 2월부터 삼성전자 반도체 8개 협력사(파인텍·비엔에이치·비비테크·우신엔지니어링·위테크·한양기술공업·한양세미텍·백산이엔지)가 설립해 운영하는 교육기관이다.

삼성전자는 아카데미 운영에 필요한 비용과 시설, 설비, 재료 등을 지원한다. 교육생이 실제 반도체 생산시설과 똑같은 구조에서 실무 중심의 맞춤형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다.

아카데미는 반도체 인프라 설계부터 시공까지 이론과 실습을 체계적으로 교육해 안전한 생산 현장을 만들고 제품 품질을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9년 1기 교육 수료생 30명은 13일 수료식을 마치고 삼성전자 반도체 8개 협력사에 정규 취업해 반도체 인프라 설비 설치부터 유지, 보수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계획이다.

이날 수료식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원유철 평택시(갑) 국회의원, 이보영 평택상공회의소 회장, 김창한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 장석준 파인텍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창한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은 “반도체 인프라 우수인력 양성으로 생산 현장 전문성이 강화되고 있다”며 “안정적인 일자리를 지속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혔다.

비엔에이치에 입사 예정인 김현진 교육 수료생은 “양질의 아카데미 교육을 통해 실무 중심의 지식과 경험을 쌓았다”고 소회를 전했다.

한편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는 2018년 10월 평택시로부터 일자리 창출 우수사례로 선정돼 공로 표창을 받았다. 현재까지 140명의 반도체 인프라 전문인력을 양성했으며, 올해에도 100여 명의 교육 수료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