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6가지 ‘환경법령’ 위반 영풍 석포제련소 검찰 수사 촉구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2 17:35
239 views
201906121735N
▲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 위치한 영풍 석포제련소 제 1·2공장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제공 = 대구환경운동연합]

영풍 석포제련소 부근 하천에서 기준치 37.8배 넘는 카드뮴 수치 검출…경북도·봉화군 미온적 대처 비호세력 존재 의심 상황


[뉴스투데이=김덕엽 기자] 녹색당이 12일 6가지 ‘환경법령’을 위반한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에 대한 범정부차원의 조사와 검찰 수사 등을 촉구했다.

녹색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영풍 석포제련소 부근 하천에서 기준치 37.8배가 넘는 카드뮴 수치가 검출되었다”며 “지하수와 석포면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에서 조차 기준치 이상의 카드뮴이 검출되고 있지만 봉화군은 추가 오염여부에 대해 조사하지 않고, 표본조사를 마친 농산물만 폐기해 카드뮴에 오염된 농산물이 얼마나 유통되었는지 알수 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인근 석포초등학교 화단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카드뮴 수치가 나왔고, 1300만 영남인들이 식수로 사용하는 낙동강 최상류에서 중금속 유출이 유출되는 가운데도 경북도와 봉화군은 그저 미온적인 대처에 그치고 있다”며 “이는 사실상 영풍 석포제련소를 비호하는 비호세력이 존재한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북도가 지난해 4월 법 폐수유출에 대해 20일 조업정지처분을 내렸지만 영풍 측은 행정처분을 받아들이지 않고, 도리어 행정소송을 제기했다”면서 “환경부가 뒤늦게 환경법 등 6가지 법률 위반 사항에 대해 120일의 조업정지 처분을 내리도록 도에 통보했지만 해당 조치들은 모두 늦었다”고 질타했다.

특히 “영풍 석포제련소는 하청업체 노동자들에게 유독성이 의심되는 가스가 위험 작업조건에서 보호장비 등 또한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있다”며 “환경, 농업, 교육, 노동 등의 분야를 포괄한 범정부적인 차원의 진상조사와 대책수립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영풍그룹 총수와 경영진들이 몰랐을 리 없으므로, 이런 불법행위를 지시한 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 또한 필요하다”며 “석포제련소의 불법행위와 중금속 오염실태, 열악한 노동환경 등에 대해 범정부차원의 진상조사와 검찰 수사가 강력하게 필요해 보인다”고 촉구했다.

덧붙여 “녹색당은 영풍 석포제련소의 불법행위와 중금속 오염실태, 열악한 노동환경 등 불법의 실체가 전부 밝혀지고, 제련소의 폐쇄를 위해 주민대책위 등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