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2 16:35   (기사수정: 2019-06-12 16:35)
578 views
201906121635N
▲ 대구환경청이 지난 11일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에게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지정서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

화학사고 이력 없는 사업장 대상 LG전자 구미1공장 등 5개 업체와 나란히 선정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가 대구지방환경청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한국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화학물질관리법 위반과 화학사고 이력이 없는 사업장을 중심으로 서류 심사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심사단의 현장평가를 통해 해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LG전자 구미1공장 등 5개 업체와 함께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는 향후 3년간 자율점검 사업장으로 지정돼 정기점검 면제와 지정기잔 중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시 발새되는 과태료 처분시 감경 기준 등을 적용받는다.

앞서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는 산업안전보건법상의 PSM ‘P등급’ 사업장 인증과 안전분야 2관왕을 달성한 바 있다.

이기우 남부발전 안동발전본부장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을 계기로 앞으로도 철저한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통해 단 1건의 화학사고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사업자이 유지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고, 모범이 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