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하다” “승부조작”.. 중국, 한국 U20 결승 진출에 감탄 속 질투 반응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2 08:36   (기사수정: 2019-06-12 08:36)
10,653 views
N
▲ 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에콰도르, 중국 네티즌 반응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한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중국 축구팬들의 반응이 눈길을 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전반 39분 이강인의 재치있는 프리킥을 받은 최준이 그대로 쇄도하며 갚진 선제골을 뽑아냈다.

경기를 지켜봤던 중국 축구팬들은 감탄을 하는가하면, 질투를 하는 등의 극과 극 반응을 보였다. 중국 축구팬들은 “감탄했다! 역시 대단해”, “진짜 쫄깃한 시합”, “이웃나라는 결승전에 갔는데 국대는 언제 저렇게 성장할래?”, “한국팀 축하! 우승도 미리 축하”, “한국은 시합에만 나가면 미친듯이 뛰어서 120분을 줘도 이기기 힘들어”, “한국 짱이다” 등의 극찬하는 댓글을 남겼다.

일부는 “승부조작 경기 중 역대급 승부조작 경기였어”, “한국은 축구하다 반칙만 하니까 일본의 축구 기술을 못 따라 가는거야”, “한국 과도하게 심판 매수하네!”, “한국인 경기 매너..” 등의 질투섞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른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