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에콰도르 꺾고 U20사상 첫 결승행.. 日 반응 “최준·이강인 조합 끝내주네”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2 08:03   (기사수정: 2019-06-12 08:03)
1,137 views
N
▲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 16일 우크라이나와 결승전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한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일본 축구팬들이 한국팀을 극찬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대0 승리를 거뒀다.

전반 39분 이강인의 재치있는 프리킥을 받은 최준이 그대로 쇄도하며 갚진 선제골을 뽑아냈다.

경기를 지켜봤던 일본 축구팬들은 “정말 부럽다”, “한국 최준 선수 운동량도 좋고 슛도 잘하네”, “왠지 이강인이 MVP 탈 것 같아”, “한국 강한데?”, “얼빠진 에콰도르”, “또 이강인의 어시스트. 최준·이강인 끝내주네”, “한국 감독이랑 일본 감독 차이난다”, “감독이 유능하네”, “스페인 느낌나는 플레이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른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