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진영 행안부 장관에 대도시 인정 지방자치법령 시행령 개정 요청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6-11 11:51   (기사수정: 2019-06-11 11:51)
400 views
N
▲ 정장선 평택시장이 진영 행안부장관에게 지역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평택시]
평택남부와 평택호 잇는 평택호 횡단도로 조기 건설 국비지원 요청
주한미군 평택시대 외국인특화거리 조성 위한 영문간판 개선사업 지원 요청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10일 서울정부청사를 방문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평택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특히 지난 4월 인구 50만 명이 넘은 평택시가 대도시로 인정을 받기 위해서는 현행법 상 2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설명하고 인구증가에 따른 도시개발 수요와 주한미군 등 외국인 증가에 대응한 행정서비스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대도시 인정기준을 50만 인구진입 후 1년으로 하는 지방자치법령 시행령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아울러 평택남부 도심과 평택호를 잇는 평택호 횡단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국비지원, 주한미군 평택시대 외국인특화거리 조성을 위한 영문간판 개선사업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진영 장관은 “평택의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지역특성을 살리고 도시가 균형발전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