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노조 파업 철회…노사민정 협의체 구성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6-05 17:59   (기사수정: 2019-06-05 17:59)
340 views
N
▲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의 한 아파트공사현장에 타워크레인이 일제히 멈춰서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소형 타워크레인 규격 제정, 면허취득, 인증체계 등 논의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타워크레인 노조 파업이 철회됐다. 정부와 양대 노조 등은 협의체를 만들어 제도 개선에 나선다.

5일 국토교통부는 양대 노조, 임대사업자, 시민단체 등과 협의해 소형 타워크레인 등에 대한 제도 개선을 위한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합의에 따라 이날 오후 5시를 기점으로 타워크레인 조종사들도 파업을 철회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조만간 구성될 협의체엔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 한국노총 연합노련 한국타워크레인 조종사 노동조합, 시민단체, 타워크레인 사업자, 건설단체 관련 인사가 포함될 예정이다.

협의체는 소형 타워크레인의 규격 제정, 면허 취득, 안전장치 강화 등 안전 대책과 글로벌 인증체계 도입 등을 논의하고 결정하게 된다.

또 기계 임대사업자 특성에 맞지 않는 계약이행보증제도 개선 등 건설업계의 불합리한 관행을 고치는 방안도 협의체에서 다뤄진다.

특히 불법으로 구조를 바꾸거나 결함이 있는 장비는 현장에서 퇴출하고, 모든 전복사고는 의무적으로 보고하는 체계를 갖추겠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