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노동자 총파업.. 이유는 ‘일자리 싸움’
염보연 기자 | 기사작성 : 2019-06-04 08:43   (기사수정: 2019-06-04 08:43)
444 views
N
▲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무인타워크레인 급증에 타워크레인 노동자들 “일자리 줄고 안전사고 속출”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양대 노총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오늘(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4일 양대 노총 총파업에는 전국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약 90%인 2,500여대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대노총이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한 가장 큰 원인에는 소형 무인타워크레인의 건설현장 투입 급증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때문으로 밝혀지고 있다.

건설업체들이 인건비를 줄일 요량으로 저가의 중국산 소형 타워크레인을 유인타워크레인으로 들여와 무인타워크레인으로 불법 개조하면서 안전 기준이 모호한 무인타워크레인이 2013년 13대에서 작년에는 1,800여대로 140배나 증가했다.

국가자격증이 필요한 대형 타워크레인과 달리 소형 타워크레인은 3일간 20시간의 교육만 이수하면 누구나 조종할 수 있다. 불법 개조한 소형 무인타워크레인이 급증하며 일자리가 줄어든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은 “소형 크레인은 안전사고 발생률이 높지만, 불법 개조와 허위 등록에도 계속 건설현장에 투입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자체 조사에 의하면 4년 동안 30건의 소형 타워크레인 사고가 발생했고, 올해 밝혀진 것만 7건의 사고가 발생, 3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정부가 무인타워크레인을 권장하고 있는 상황도 노동자들의 불신을 샀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제6차 건설기술진흥 기본 계획’을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탑재한 로봇을 통해 건설자동화 기술을 2025년까지 도입한다는 내용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