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35) 호국보훈의 길에도 통하는 미스트롯을 키운 힘
김희철 칼럼니스트 | 기사작성 : 2019-06-03 14:34   (기사수정: 2019-06-03 14:34)
1,018 views
N
▲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한황진 중령 묘비[사진제공=김희철]


‘미스트롯’의 최고 시청률은 송가인과 홍자간 '선의경쟁'의 힘

참군인 동기인 고(故) 한황진 중령과의 애틋한 경쟁 생각나게 해

고(故) 이현부 중장과 한 중령 헬기사고로 함께 순직해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대의를 위한 희생의 길 다짐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최근 급부상한 연애인이 미스트롯 우승자인 ‘송가인’이다. 치열한 예선전에서 기존가수인 ‘숙행’과 ‘김양’ 등의 오랜 연애인 경험을 활용한 경쟁이 경연을 재미있게 만들었고, 절대 극한의 절정은 준결승전에서 ‘홍자’와 ‘송가인’의 맞대결 경쟁(競爭)을 유도하여 극적인 긴장과 희열을 느끼게 만들었다.

필자가 GP장 근무시에도 당시의 전성수 대대장은 GP장의 선의경쟁(善意競爭)을 유도하여 자발적인 노력으로 부대발전에 기여하게 했었다.

겨울이 다되어 연말 우수부대 선발 시기가 되었다. 어느날 야간 경계작전을 마치고 아침 마도로스(GP장) 지휘보고까지 끝냈다. 소대원들의 취침상태와 오전 경계근무자를 배치를 확인한 후 오침에 들어가려는 순간 전화벨이 울렸다.

방금 지휘보고를 드렸던 대대장이었다. “김중위 오늘도 수고했어 자네들 때문에 내가 발을 주~욱 벗고 잘 수 있네…”하면서 “우측 중대의 한황진 중위(육사 37기, 동기)는 GP의 경계진지에 보조 장비를 설치해 경계효과를 높이고 있던데 한번 참고해서 잘해봐...”라고 뜬금없는 소리를 하며 전화를 끊었다.

대대장의 말이 귓전을 맴돌아 깊은 잠을 잘 수 없었다. 점심시간이 되어 침상에서 나왔다. 바로 우측 중대의 한중위에게 전화를 걸었다. “ 야, 어떻게 했길래 대대장이 극찬을 하며 너에게 배우라고 하냐?”

한중위는 껄껄걸 웃으면서 “웃기지 마라, 대대장님이 어제 자기 GP에 들어 오셔서는 좌측의 김희철이는 ‘이런거 저런거’ 등 색다르게 운용하여 GP원들의 사기도 높이고 경계 효과도 극대화 시킨다며 너에게 전화해서 알아보라”고 하더라

대대장의 치열한 선의경쟁(善意競爭) 유도에 우리 둘은 걸려든 것이었다. 하지만 즐거웠다. 전화를 통하며 한중위와의 우정은 더욱 돈독 해졌다.

당시 우측의 선봉 GP장이었던 고(故) 한황진 중령은 육사를 3등으로 졸업하고, 럭비부 주장까지 할 정도로 실력과 리더십이 뛰어난 군인이었다.

필자가 태풍부대 작전보좌관으로 근무하던 꼭 27년 전, 1992년 2월 14일에 경북 선산 일대 야산에서 군용헬기 추락사고가 발생했다. 평소 존경하던 7군단장 고(故) 이현부 중장과 사랑하는 동기생 한황진 중령을 떠나보낸 날이다.

이들은 전술토의 참가를 위해 헬기를 타고 이동 중 경북 선산 일대 야산에서 헬기가 추락해 탑승한 이현부 군단장 등 7명(작전참모 대령 허정봉, 군수참모 대령 이원일, 감찰참모 대령 노영건, 비서실장 소령 한황진, 전속부관 중위 서상권, 헬기승무원 상병 조규상)이 동시에 순직했다.

故 이현부 장군은 육사 졸업시 학업성적과 리더십이 가장 우수한 생도가 받는 대표화랑상을 수상했고, 군사전술과 작전지휘 능력과 리더십을 포함한 인품이 탁월하다는 정평을 얻어 군단장직책에도 동기생 중에 가장 빨리 보직됐으나, 그만 취임 두 달 만에 사고를 당했다. 이들의 죽음은 당시 그들을 군생활의 멘토로 삼고 있던 필자에게는 대단히 충격적이고 안타까운 일이었다.

또한 “추락 당시 수행원 모두가 이 장군을 끝까지 보호하려 장군을 감싸고 있었다”라는 사고수습자가 전해준 증언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숙연케 했다. 이 장군과 한 중령의 사망소식에 많은 장병의 조문이 있었으며, 전역한 병사들까지도 수많은 애도를 표해왔다.

‘시졸여애자고 가여지구사(視卒如愛子故 可與之俱死)’, 즉 “장수가 병사들을 사랑하는 아들 돌보듯 한다면 가히 생사를 같이할 수 있다”는 손자병법 지형편을 확인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들은 죽어서도 함께 했다. 대전 현충원의 묘비 번호를 1048번부터 1052번까지 나란히 부여 받고 안장되었고, 사랑하는 동기생 故 한 중령은 새로운 군번인 묘비번호 ‘1-203-1051번’을 부여 받았다.

故 이현부 장군과 한황진 중령은 국가를 위해 순국했다. 이들은 군에서 선후배들의 존경과 신뢰를 한없이 받았고 모범적 근무를 통해 군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그러기에 이들의 순국은 남을 위한 희생이었다. 자신의 목숨보다 조국을 더욱 뜨겁게 사랑했던 삶은 오늘날까지 많은 이에게 깊은 감동을 준다.

필자는 대대장의 각별한 사랑을 나누어 받았던 한중령과 추억이 많았다. 임관해서 최초 임지인 승리부대의 전입 동기였고 가장 늦게까지 오랫동안 같이 근무한 전우이기도 했다.

한중령은 동기들 중에 너무도 뛰어나 수경사 육사교수부 등 주요부서에서 차출되었지만 자신마저 야전을 떠나 생활여건이 좋은 곳으로 가면 누가 전방을 지키냐며 야전을 고수했던 참군인 이었다.

필자는 매년 2월14일이 되면 대전 현충원을 찾아 군생활을 하면서 한중령이 못한 것을 내가 대신해서 군발전에 기여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기도 했었다. 이러한 선의경쟁(善意競爭) 파트너가 있어 좀더 최선을 다할 수 있었고 그 덕에 능력도 부족한 필자가 장성의 반열에 오르게 된 것이라고 생각도 해본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보내면서, 선의경쟁의 파트너로 나를 책찍질하게 만든 故 한황진중령을 비롯한 옛 전우들의 숭고한 뜻을 되새기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책무를 다하는 수많은 군인들처럼 대의를 위한 희생의 길을 다시 한번 더 조용히 다짐해 본다.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