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군인 인생 2막] (4) 김종두 ‘정약용 문화교육원’ 상임이사(상), 육군의 ‘효(孝)’교육 선구자에서 대학의 ‘효’학 교수로
김한경 국방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9-06-02 06:47   (기사수정: 2019-06-02 06:47)
2,874 views
201906020647N
▲ 포병단장(연대장) 이·취임식을 거행한 후 열린 다과회에서 어머님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당시 어머니를 이·취임식 행사장 가운데 모신 신임 단장의 모습에서 장병들은 효를 몸소 실천하는 지휘관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김종두 상임이사]

뉴스투데이는 군에서 장기간 복무 후 전역한 직업 군인들이 사회에 진출하여 ‘인생 2막’을 새롭게 펼쳐나가는 성공 사례를 소개함으로써 전역 예정 장병들의 미래 설계는 물론 다른 직종에서 퇴직한 분들의 인생 후반부 준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역군인 인생 2막’ 시리즈를 시작한다. <편집자 주>


육군참모총장 지시로 ‘효’교육하던 김종두 중령, 경민학원 이사장이 주목

전역 후 홍우준 이사장 요청으로 경민대 ‘효충사관과’ 만들고 학과장 맡아


김종두 이사, 본지와의 인터뷰서 "군 복무시절에도 부모님에 대한 효도가 나의 기쁨"

[뉴스투데이=김한경 국방전문기자] 김종두 정약용 문화교육원 상임이사(65세)는 ‘효(孝)’를 화두로 평생을 살아온 군인이자 학자이다. 그는 영관장교 시절 육군참모총장의 지시로 충·효·예 교육을 담당했고, 이 때 강사로 초빙됐던 홍우준(洪禹俊) 경민학원 이사장의 주목을 받게 된다.

홍 이사장은 교육사업가이자 정치인이었는데, 당시 김 이사가 ‘효’에 대해 강의하는 모습을 눈여겨보면서 언젠가 자신이 설립한 경민대학교에 이와 관련된 학과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했다고 한다. 이런 인연으로 김 이사는 전역하자마자 홍 이사장의 요청으로 경민대학교에 효충사관과를 만들고 학과장을 맡아 효학을 가르치는 교수가 됐다.

그는 1976년 3사관학교를 졸업(13기)하고 소위로 임관한 후 2009년 대령으로 전역할 때까지 군 복무 중에도 ‘효’를 생활화했다. 특히 중대장·대대장·연대장 등 지휘관 근무 시 효에 바탕을 둔 장병 인성교육으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는 단합된 부대를 육성했다.

김 이사는 뉴스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 서당을 2년간 다니면서 자연스럽게 ‘효’를 배우게 됐다”면서 “이런 배움이 사관생도 시절 그리운 부모님께 기쁨을 드리는 모습으로 나타났고, 장교로 임관한 이후 부하 장병들이 부모님께 걱정 끼치지 않도록 안내하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게 만들었다”고 회고했다.

참모장교 근무 중 석사학위 받고 ‘효’서적 처음 출간해 진중문고 채택

효교육 전문가로 알려져 육본 충·효·예 교육담당관 직책 맡고 강의해


향학열이 강했던 그는 1993년부터 대구에 위치한 제2군사령부 및 50사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하는 동안 영남대 행정대학원에서 공부했고, 1996년 ‘군장병의 효심과 복무 자세에 관한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 후 육군 교육사 리더십 교육장교로 근무하게 되면서 틈틈이 모은 자료를 토대로 ‘孝, 자녀들아 부모를 사랑하자!’라는 책을 처음 출간했다.

이 책이 장병들에게 배포되는 국방부의 ‘진중문고’로 채택되면서 김 이사는 ‘군대 효교육 전문가’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육군대학의 리더십 교관으로도 근무하게 됐다. 1998년 김동신 육군참모총장은 부임하자마자 “장교 중에서 충·효 교육 전문가를 찾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이 성균관 유도회로부터 “군대에서 충·효 교육을 강화하면 좋겠다”는 건의를 받고, 마침 부임 신고를 하는 김 총장에게 ‘충·효 교육 강화’를 주문함에 따라 김 총장이 그런 지시를 하게 된 것이다. 이 때 추천된 김 이사는 ‘육군본부 충·효·예 교육담당관’ 직책을 수행하게 됐다.

육군이 충·효 교육을 강화한다는 소식을 들은 ‘충·효 국민운동본부’는 육군에 충·효·예 교육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다. 이후 1999년부터 2002년까지 3년 간 매주 1개기 35명씩 충·효·예 워크숍을 3박 4일간 실시했다. 첫 해는 충·효 국민운동본부에서, 다음 2년간은 육군사관학교에서 교육이 진행됐다.

중대장부터 연대장까지의 지휘관과 정훈참모 등 장교 25명과 부사관 10명으로 구성된 각 기의 교육은 육사 교장을 역임한 민병돈 예비역 장군이 ‘충·예’ 교육을, 김 이사가 ‘효’ 교육을 담당했다. 이 교육을 받은 간부들이 야전 부대교육에 적용한 결과 자살 및 안전사고가 30% 가까이 줄어드는 효과를 거뒀다고 2003년 4월 17일자 국방일보는 보도했다.

어린 시절부터 키워온 가치관이 ‘인생 2막’ 펼치는 토대로 작용

김 이사는 충·효·예 워크숍을 담당하던 첫 해인 1999년 군 내부 교육용으로 ‘충·효·예 기본교재’를 집필하여 육군 예산으로 발간했다. 그의 두 번째 책인 셈이다. 이 해에 그는 세 번째 책인 ‘충효예의 리더십’을 출간했고, 3년간 진행된 워크숍이 끝난 이후 2003년 네 번째 책인 ‘엄마, 나 군대 갈래요’를 출간했다.

김 이사는 충·효·예 교육담당관을 하면서 대령으로 진급했고, 연대장 근무를 마친 후 2003년 국방대학교 리더십교수 겸 리더십 센터장에 보직돼 3년간 ‘정약용의 목민 리더십’을 강의했다. 이 시기에 그는 성산효대학원대학교에서 ‘군대 효 교육을 통한 장병 인성 함양과 리더십 역량 강화에 관한 연구’로 한국에서 최초로 ‘효’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효’ 인성교육에도 앞장섰다. 2004년부터 2010년까지 6년간 ‘한국효운동단체 총연합회’ 사무총장을 맡아 ‘효행 장려 및 지원에 관한 법률(효행장려법)’의 제정을 이끌었고, 한국 효문화진흥원 설립에도 깊이 관여했다. 김 이사가 개척한 ‘인생 2막’은 어린 시절부터 키워온 가치관을 토대로 구축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갖는다. (하편에 계속)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