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콘진원, 게임리터러시 교육 실시…“게임, 질병 아닌 문화”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5-27 19:24
299 views
N
▲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올바른 게임 이용을 돕는 ‘2019년 게임리터러시 교육’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세계보건기구(이하 WHO)의 게임중독 질병코드화 움직임에도 게임의 문화적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교육사업이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게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올바른 게임 이용을 돕는 ‘2019년 게임리터러시 교육’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게임리터러시(literacy) 교육’은 게임을 둘러싼 환경과 문화적 맥락을 이해하고, 게임을 올바르게 이용하도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콘진원에서 운영하는 교육사업이다.

올해는 전국 △초·중학생, 학교 밖 청소년 △교사 △학부모 △고령층 총 1만3000여 명 규모로 교육을 진행한다. 초등학교, 중학교, 학부모 단체, 복지관 등 교육을 원하는 기관의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초·중학생, 학교 밖 청소년 교육은 게임 리터러시 기반의 균형 잡힌 게임 이용법과 게임을 활용한 코딩교육, 게임관련 진로탐색 교육으로 구성된다.

교사 대상으로는 게임 문화, 게임을 활용한 교과 운영, 게임 활용 코딩 교수 학습방안 등 현장 활용 중심의 교육과정으로 진행한다.

학부모에게는 자녀와의 소통과 게임을 활용한 지도 방법을, 고령층에는 치매 예방을 위한 게임과 게임을 활용한 세대 간 소통 방법에 대해 교육을 하는 등 대상별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콘진원은 게임리터러시 확산을 위한 ‘교사연구회 및 선도교사’를 내달 10일과 12일 각각 모집한다.

올해는 2017년부터 지원해 온 교사연구회 운영을 확대하여 개인으로 신청할 수 있는 선도 교사를 처음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교사연구회와 선도교사는 게임요소를 활용한 수업, 체험 활동, 자유학기제 연계 프로그램 등 교육 방안 등을 연구하게 된다. 아울러 교사와 학생이 함께 게임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학생 생활 지도를 할 수 있는 콘텐츠 등을 제작하게 된다.

교사연구회와 선도교사는 초‧중‧고등학교 현직교사 5인 이상으로 구성된 팀과 현직교사 개인 자격으로 접수할 수 있다. 최종 선발된 30개의 교사연구회와 50명의 선도교사에는 각각 400만 원 이내, 100만 원 이내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콘진원은 현직교사들의 게임 관련 교육 연구와 제반 활동 등을 지원해 지속가능한 게임리터러시 활동과 지역 및 교육기관을 중심으로 한 네트워크 조성에 힘쓸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와 콘진원은 WHO 총회의 게임중독 질병코드화에 반대 의견을 표명하기로 했다. 게임을 문화로 정의하고 건전한 게임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연중 지속할 방침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