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전장의 군사교리 사이버공간에 적용될 수 있다”는 주장 나와
김한경 국방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9-05-17 18:33
585 views
N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4차 산업혁명 시대, 첨단 과학기술 기반의 국방개혁’을 주제로 열린 ‘2019 국방정보화 콘퍼런스’에 참석해 전시부스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국방일보]

국방정보화콘퍼런스에서 '국방 사이버안보 강화 방안' 찾는 논의 이루어져

현행작전과 사이버작전 구분하던 합참 통합작전 수행체제로 변화될지 주목


[뉴스투데이=김한경 국방전문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국방 사이버안보 강화 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의 장이 관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6일 마련됐다.

이날 전장의 군사교리가 사이버공간에 적용될 수 있다는 주장이 최초로 나왔고, 군의 순환보직 시스템으로는 사이버안보를 담당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국방부가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개최한 '2019년 국방정보화 콘퍼런스'의 제2정책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방 사이버안보 강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정부와 군, 산·학·연의 주요 전문가들이 참석해 약 1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 행사의 좌장은 보안뉴스 최소영 편집인(부사장)이 맡았고 최낙중 합동참보본부 사이버지휘통신부장, 이재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장, 김승주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류시찬 국방과학연구소 제2기술연구본부장, 성일용 시스코코리아 부사장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먼저 최낙중 합참 사이버지통부장은 "실제 전장에서 쓰이는 군사 교리가 사이버 전장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면서 전장 편성, 전투력 집중, 방어 시 공세행동, 종심 방어 등 총 8가지의 사이버전 수행 개념과 이에 필요한 능력을 소개했다.

최 부장은 "사이버 공간에서도 전술의 본질은 바뀌지 않는다"며 "미군도 기존 군사교리를 사이버 공간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이버 작전의 책임을 맡은 군 주요직위자가 공개된 자리에서 직접 밝힌 것이어서 현재까지 현행 작전과 사이버 작전을 구분해서 접근하던 합참이 사이버작전사령부를 작전통제하면서 통합된 작전을 수행하는 체제로 변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재일 KISA 본부장은 지난 1년간 발생한 사이버공격의 유형을 소개하면서 "5G의 특징인 초지능, 초연결, 초저지연성 등은 보안 관점에서 보면 공격 받을 수 있는 접점이 무한대로 늘어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그만큼 전선이 확대돼 방어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스피어 피싱, 망분리 솔루션 공격, 공급망 공격 등 3가지의 주요 유형을 설명하면서 "해커의 공격 기법이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승주 고려대 교수는 "공급망 보안이 제대로 되려면 조달체계가 잘 구성돼야 한다"면서 "데이터를 중요도에 따라 분류하고, 분류된 중요도에 맞게 보안등급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교수는 "전체 데이터를 같은 눈높이로 관리하면 '하향 평준화' 현상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며 "내부에서 개발할 것과 외부에서 조달할 것을 구분한 다음 외부에서 들여온 것에 대해서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성일용 시스코 부사장은 "사이버 보안 역량은 하루아침에 강화될 수 없다"면서 전문인력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시스코는 하루에 150만 개의 침해 관련 정보들이 새롭게 쏟아진다"며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려면 굉장히 많은 부서와 사람의 협업이 필요한데, 군의 순환보직으로는 해결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성 부사장은 이어 "가상 시나리오를 통해 사이버 공격 및 방어 능력을 키울 수 있는 모의훈련 시스템이 군에 있어야 한다"며 "보안은 하나의 방법으로 해결할 수 없고, 언제든지 문제가 터질 수 있으므로 다양한 상황에 대비할 능력을 구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번 콘퍼런스가 새로운 기술을 국방 분야에 신속하게 적용하도록 제도적 기반 개선과 사이버안보 강화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첨단 과학기술 기반으로 한 국방개혁 추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