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구미 방문 동원문자 발송 의혹 이·통장연합회장 검찰 고발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7 18:06   (기사수정: 2019-05-17 18:06)
558 views
201905171805N
▲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관계자들이 지난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구미 방문 행사 당시 수백여통의 문자 발송 의혹을 받고 있는 A 이·통장연합회장을 공직선거법·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경상북도당]

민주당 경북도당 “황교안 대표, 구미 방문 행사 당시 문자 보낸 지시자 등 규명해야”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민생투어’ 경북 구미시 방문 당시 수백여통의 동원문자 발송 의혹을 받고 있는 A 이·통장연합회장이 검찰에 고발됐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17일 A 이·통장연합회장을 공직선거법 위반·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대구지방검찰청 김천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 이·통장연합회 회장은 630여명의 이·통장들에게 황 대표의 방문 일시와 장소안내 등과 함께 함께 “단합된 모습으로 현수막을 준비하고 많은 인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구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대량 발송한 의혹을 받고 있다.

민주당 경북도당 측은 지난 11일 A 이·통장연합회 회장 명의로 이·통장들에게 황 대표의 방문 일시, 장소안내와 함께 “단합된 모습으로 현수막을 준비하고 많은 인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구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발송했다가 같은 날 12시 쯤 이미 발송된 문자 내용을 취소한다는 취지의 문자를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수백여통의 동원문자 취소문자 발송 이후 12일과 행사 전날인 13일 전까지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구미방문’이라는 제목으로 “많은 참여로 우리 의원님들의 입장을 한껏 세워줍시다”며 참석을 독려하는 문자를 보냈다”며 “A 회장이 누군가와 공모를 해 문자를 보냈다면 선거법 제225조 제1항 10호를 위반한 것이지만 다른 누군가가 명의를 도용했다면 전기통신사업법 제84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황교안 대표의 구미 방문 행사 당시 실제로 다양한 현수막 등이 다수 부착되었고, 해당 자금 출처에 대해 수사를 벌여 누구의 지시로, 누가 문자를 보냈는지 성명 불상의 공동 실행자와 지시자를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치적 중립성이 강하게 요구되는 이·통장들이 특정 정당을 위해 조직적으로 동원되는 시대는 이제 종식되어야 한다”며 “선을 앞두고 이루어지는 불법 관권선거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피력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