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비리연대책임 부서원 전원 책임…비리업체 영구 배제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7 12:15
81 views
201905171215N
▲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반부패·비리 근절을 천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 “반부패·비리와 관련된 문제가 계속 불거져…내부적 청렴문화 만들어가야”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청가족 대부분이 청렴문화 확산에 동참하고 있지만 일부 공무원이 조직 전체에 오명을 씌우고 있다”며 “반드시 고쳐나가야 한다”며 청렴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현안토론 주제인 ‘반부패 청렴시책 추진 계획’에 대해 부서별로 우수시책 보고를 받고 난 뒤 참석한 간부공무원과 반부패 청렴서약서에 서명을 했다.

권 시장은 청렴이행서약 이후 “반부패·비리와 관련된 문제가 계속 불거져 나오고 있다”며 “그동안 우리가 청렴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노력했고, 나름 효과가 있었다”며 반부패·근절을 위한 방법을 제시했다.

특히 ‘비리연대책임’에 대해 “앞으로는 팀단위, 과단위로 연대책임을 묻되 사전에 감사관실이나 시장직소제를 통해서 예방대책을 세워달라고 이야기 한 부서는 면책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팀원·과원이 비리에 연루되었을 경우 그 과 전체에 인사상 불이익을 주도록 하는 제도를 강구하라”고 밝혔다.

이어 “시 발주공사에 참여하는 민간업체 중 비리를 유발하는 업체의 경우 적발될 시 시 발주 사업에서 영구적으로 배제 할 수 있는 규정을 만들고, 또한 우리시에 있는 계약심사제도를 활용해 근절할 것과 업체 임원이 업체명을 변경하거나 사업자등록증을 따로 만드는 등의 행위를 할 경우 그 비리업체를 추적할 수 있는 제도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퇴직공무원들이 후배공무원들을 부정·부패로 이끌고 있다”며 “내부적으도 청렴 문화를 만들어 가면서 퇴직공무원들에 대한 집중관리제와 우리를 비리로 유혹하는 외부로부터 우리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한 부분도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서는 ‘청렴마인드 함양’과 같은 소프트웨어적 접근도 필요하지만 ‘부패유발요인’을 원천봉쇄하는 시스템과 하드웨어적 접근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우리 시만의 특별하면서도 강력한 제도 마련으로 청렴도시 대구를 반드시 실현하자”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