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40조 원 투자해 화이자 수준 도약 …고용창출 11만 명 기대
김연주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6 16:39
500 views
N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16일 인천시청에서 중장기 계획 비전 2030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셀트리온]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셀트리온이 2030년까지 총 40조 원을 투자해 글로벌 메이저제약사인 '화이자'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톱제약사로 발돋움하겠다는 중장기 사업계획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16일 인천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30년까지 총 40조 원을 들여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개발, 글로벌 유통망 확충, U-헬스케어에 투자하겠다”며 “2030년에는 이익 면에서 화이자제약과 비슷한 수준에 다다르겠다”고 말했다.

먼저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바이오의약품 사업을 키운다.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를 20개 이상 출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 원을 투자한다.

송도에 20만 리터의 3공장을 추가 설립하는 등 설비 확충도 진행한다. 서 회장은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는 등 세계 1위 규모 생산능력 확보에 5조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유통망도 구축한다. 서 회장은 지난 1월 간담회를 통해 직판체계 구축을 언급한 바 있다. 서 회장은 “올해 안에 미국, 캐나다를 제외한 곳에서 직판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케미컬 의약품사업은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충북 오창을 거점 삼아 진행된다. 현재 약 50여 개 파이프라인을 운영 중인 셀트리온은 연구개발에 4조 원을 투자하고, 연간 100억 정 규모를 생산할 수 있도록 설비를 확장하는데 1조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대되는 U-헬스케어 사업에도 10조 원이 투자된다. U-헬스케어란 각종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개인이 건강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원격의료 시스템을 말한다.

서 회장은 “다국적 벤처와 이와 관련해 논의한 지 2년이 되었고, 올해 북유럽 국가와 본격적으로 프로젝트에 착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령화로 인한 헬스케어 비용의 증가가 각 나라에 고민인 만큼, 저비용의 원격진료 시스템 구축 시장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셀트리온은 빅데이터 수집과 활용사업에 4조 원을 투입해 진료-처방-유통과정을 4차 산업과 연계하는 바이오 e-커머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한다.

사업 확장에 따른 고용창출 효과도 강조했다. 서 회장은 “R&D 인력 신규 채용, 공장확충으로 생산시설에도 추가 채용이 필요하다”며 “R&D에 2천여 명, 생산시설에 8천여 명으로 총 만여 명의 직접고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 회장은 이어 "셀트리온이 필요한 원부자재의 국산화로 유관 기업들이 송도에 자리 잡게 될 때 기대되는 고용창출 효과도 10만여 명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