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진드기 주의..고열·오심 있으면 즉시 보건소로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6 12:20
271 views
201905161220N
▲ 안성시보건소는 중증혈소판감소증후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사진제공=안성시]
농작업·등산 등 야외활동 시 긴팔 옷 착용, 샤워 후 옷 갈아입기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안성시보건소는 지난달 28일 충남지역에서 올해 첫 중중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38℃ 이상의 고열과 위장관계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난다. 특히, 합병증으로 전신적으로 혈소판과 백혈구가 감소가 심한 경우 출혈이 멈추지 않으며 신장 기능과 다발성 장기기능의 부전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르는 질환으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진드기가 활동을 시작하는 4월부터 농작업, 텃밭가꾸기, 봄나물 채취, 등산 시에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 매개질환 예방수칙으로는 작업복과 일상복은 구분하여 입기,작업 시에는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진드기 기피제 사용,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동물과 접촉하지 않기,작업이나 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며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이 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구토, 설시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