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가상화폐 거래소 투자금 사기 일당 구속영장 신청 기각
김덕엽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6 00:30   (기사수정: 2019-05-16 00:30)
1,638 views
201905160030N
▲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 전경

A씨, 가상화폐 거래소 설립한 뒤 100여명의 투자자로부터 30억원 끌어모은 뒤 잠적한 혐의 받아…경찰 소환조사 당시 불응해 긴급체포

검찰 “경찰 조사 내용 검토한 결과 일부 미비…영장 청구 기각 보완수사 지휘” 반면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 기각으로 A씨 등 석방, 도주 우려 매우 높지만 미비한 부분 보완 이후 조만간 구속영장 재신청”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검찰이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하고, 투자자를 유치한 후 거액을 들고 잠적한 일당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은 16일 안동시 풍산읍에서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하고, 100여명의 투자자로부터 30억원을 끌어모은 뒤 잠적한 혐의(사기)를 받고 있는 인트비트 대표 A(40)씨와 공범 B(29)씨에 대한 “범죄 혐의가 소명되지 않아” 구속영장 신청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찰의 조사 내용을 검토한 결과 일부 미비한 등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부족해 법원에 영장을 청구할 경우 기각될 가능성이 높아 신청 등을 기각하고, 보완수사를 지휘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경북 안동경찰서는 인트비트 대표 A씨와 B씨 등이 지난 2월 풍산읍에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한 뒤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가상 화폐 거래소에 상장될 것”이라며 투자금 명목으로 피해자 100여명으로부터 30억원을 끌어모은 뒤 투자금 대부분을 다른 투자자의 이익금으로 지불, 10여억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와 B씨 등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아 지난 14일 이들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은 이후 긴급체포, 조사를 벌인 후 15일 검찰에 구속영장 등을 신청한 바 있다.

현재 A씨를 고소한 피해자만 100여명이고, 피해금액 또한 약 32억원에 이르는 가운데 현재까지 고소장이 추가로 접수되고 있어 경찰은 향후 피해규모 등은 크게 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의 구속영장 신청 기각으로 인해 A씨와 B씨 등을 석방했다”며 “현재 도주의 우려가 매우 높은 가운데 다시 미비한 부분을 보완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