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공합 통합이전 반대 시민단체 청사 출입 봉쇄 논란
황재윤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6 00:00   (기사수정: 2019-05-16 00:03)
596 views
201905160005N
▲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 관계자들이 15일 대구시청 민원실을 찾아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 주민투표 요청서 등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제공 =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 “대구시, 공항이전사업 찬반 공청회도 열지 못하고, 물리력으로 시민들 여론 가로 막는 공권력 남용 저질렀다”


[뉴스투데이/대구=황재윤 기자] 대구시가 15일 공무원 등을 동원해 공항 통합이전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의 청사 출입을 원천 봉쇄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쯤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지만 시가 공무원을 동원해 청사 진입을 막았다.

결국 대구시가 이들의 청사 진입 등을 막아 시청 1층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후 민원실에서 대구 민간공항 이전 여부 주민투표 요청서 등을 접수했다.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는 이날 “대구시는 공항이전사업의 찬반 공청회도 열지 못할 정도의 빈약한 논리로 일관하고 한 것에 이어 물리력으로 시민들의 여론을 가로막는 공권력 남용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강동필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 사무총장 또한 “공항이전 문제를 놓고 시민여론을 무시하고 물리력을 동원하는 것은 공권력 남용”이라며 “권영진 대구시장이 공론화 등을 거부할 경우 공항이전의 허구성과 민주적 절차 무시 등 문제점을 적시해 청와대에 직접 건의하는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대구시와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을 잇달아 방문해 올해 안으로 통합공항 이전 후보지 등을 선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