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 연봉 인상률,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훨씬 커
박희정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5 16:24
207 views
N
▲ [자료 출저=연합뉴스]

공공부문 정규직화된 근로자 평균 연봉 인상률 16.3%에 달해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 10.9%보다 압도적으로 높아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득 1,2분위는 오히려 소득감소


[뉴스투데이=박희정 기자]

올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화된 공공부문 근로자들은 최저임금 인상률을 넘어서는 봉급인상 혜택을 받은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고용노동부가 15일 공개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자의 만족도 및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공부문 노동자 1인당 평균 연봉은 2783만원으로, 전환 이전의 2393만원보다 390만원이 늘었다. 평균 연봉 인상률이 16.3%에 달하는 것이다.

이에 비해 올해 최저임금 인상률은 10.9%이다. 지난 해 7530원에서 820원이 올라 8350원이 됐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2020년까지 공공부문 비정규직 20만 5000명을 정규직화한다는 방침이고 지난 1월 현재 13만 3000명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 상태이다.

이번 실태조사는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 2∼3월 정규직으로 전환된 노동자 1815명과 기관 430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임금 변동은 노동자 설문조사를 토대로 한 것이다.

소속 기관의 규모가 클수록 연봉 인상률도 높아지는 추세를 보인 것도 주목된다. 정규직 전환 규모가 큰 3개 직종에 속하는 406개 기관의 기간제 노동자는 정규직 전환으로 1인당 평균 월급이 191만566원에서 226만4591원으로 올랐다. 증가율이 16.9%(34만9525원)으로 평균 증가율을 상회한다.

반면에 파견·용역 노동자는 정규직 전환으로 평균 월급이 180만5053원에서 206만2450원으로, 25만7397원(15.6%)가 증가했다. 늘었다.

정규직 전환에 따른 복리후생 등의 처우도 일부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설문조사에서 정규직 전환에 따른 처우 개선에 명절 상여금이 반영됐다는 응답율은 52.8%로 절반을 넘어섰다. 복지 포인트(62.0%)와 급식비(43.4%)의 반영 비율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앞으로 1년 동안 이직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답한 사람이 72.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정규직화된 공공부문 근로자의 소득 증가는 분배를 촉진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이들이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큰 폭의 연봉 인상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소득 1,2분위 계층의 소득이 급감해온 것에 비해 ‘형평성’에 위배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