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수립..부패 공직자 없는 도시 구현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5 11:20
96 views
201905151120N
▲ 화성시가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을 수립했다.[사진제공=화성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및 부패방지 시책평가 청렴도 2등급
인허가 업무 공무원 별도 청렴교육 실시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화성시는 공직자 청렴도 향상을 위한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화성시는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및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청렴도 2등급, 부패방지 시책 3등급을 달성해 청렴도 우수기관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화성시는 2018년 부패방지 평가 결과 분석을 통해 취약분야와 문제점을 진단하고 청렴도 향상을 위한 ‘2019 부패방지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기반으로 2019년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또한, 오는 6월부터는 인허가 업무를 맡고 있는 공무원을 대상으로 별도 청렴교육을 실시해 외부청렴도를 높이는 데 주력한다. 인허가는 업무처리 과정에서 부정부패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취약분야로 삼고 집중 개선해 나간다는 것이다.

화성시는 동탄1·2신도시, 송산그린시티 등 각종 개발 사업이 진행되오며 2018년 법정민원 1백82만 건, 인허가 민원접수 2만5천여 건으로 전국 최다치를 기록한 바 있다.

화성시는 매월 둘째 주 목요일 청렴의 날을 지정·운영한다. 이를 통해 자율적인 청렴문화를 확산하고 청렴의식을 일상화해 업무수행에 부정부패가 없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공직자의 청렴 수준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청렴과 부패방지가 모든 시책의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한 조직문화를 확산시켜 ‘부패없는 클린 화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