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현대·기아차, 크로아티아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 투자
정동근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4 15:40
360 views
N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마테 리막 CEO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정동근기자]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에 8000만유로(1067억원)를 투자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13일(현지시각)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리막 본사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와 전략적 사업 협력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투자 규모는 현대차가 6400만 유로(854억원), 기아차가 1600만 유로(213억원)다. 리막 오토모빌리는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가진 업체로 꼽힌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내년에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고성능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을 확보하고, 고성능 전기차 시장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리막이 21세이던 2009년에 설립한 이 회사는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 및 EV 스포츠카 분야에서 단연 강자로 꼽힌다고 현대·기아차는 소개했다.

2016년 개발한 'C_One'은 400m 직선도로를 빠르게 달리는 경주인 드래그 레이싱에서 우승하며 급부상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한 'C_Two'도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1.85초 만에 주파하는 성능을 보였다.

리막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및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한 경험도 풍부하다. 현대·기아차는 내연기관에 국한됐던 고성능 라인업을 친환경차까지 확대하는 기술 개발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년에 내놓을 고성능 수소전기차 모델은 양산 단계에 이르면 세계 최초의 고성능 모델이 된다. 최근 고성능 자동차 시장은 세계적으로 주행성능과 운전 재미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고성능 전기차도 2014∼2018년에 연 평균 57% 증가하는 등 높은 성장세를 이어왔다. 게다가 고성능 전기차는 브랜드 이미지를 끌어올리는 효과가 커서 주요 자동차 업체들도 본격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