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부동산 견인하는 '대대광'서 6월까지 1만1000가구 공급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4 09:21
190 views
N
▲ [자료제공=각 사]

대구·대전·광주, 전국 부동산 시장 침체에도 활황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최근 지방 청약 시장을 이끌고 있는 이른바 '대대광'(대구·대전·광주)에서 다음달까지 1만1000여 가구가 분양 될 예정이다. 최고 100대 1을 넘는 청약경쟁률로 지방 부동산 열기의 구심점을 역할을 하는 만큼,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대구·대전·광주에서 6월까지 1만3906가구가 공급되며,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만1387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나온다. 지역별로는 대구 7곳 6002가구, 대전 4곳3736가구, 광주 5곳1649가구 등이다.

이들 3개 지역 청약 경쟁률은 서울 강남권을 웃도는 수준이다. 올 들어 청약을 받은 17개 단지(6439가구) 1순위에만 26만575명이 청약을 넣었다. 대구 '빌리브 스카이'가 1순위 평균 135.0대 1을 기록했으며, '대전 아이파크 시티 1·2단지'에는 1순위에 10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광주에서도 '남구 반도유보라'가 1순위에서 51.2대 1의 평균경쟁률로 마감됐다.

집값도 최근 분위기와 달리 대대광은 오름세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최근 1년(2018년 4월~2019년 4월) 광주 아파트는 5.26% 올랐으며, 대전 2.73%, 대구 1.97% 상승했다.

이들 지역 부동산 시장이 활황인 건 아파트 공급이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대구에는 전년(1만8437)보다 30% 이상 줄어든 1만2262가구가 공급됐다. 광주도 같은 기간 9319가구에서 5590가구로 40% 가량 감소했으며, 대전은 6001가구에서 6016가구로 공급량이 비슷했다.

또 대구 수성구를 제외하면 규제에서 자유로운 것도 이유로 꼽힌다. 청약 통장 가입 후 6개월이 지나면 1순위 청약 자격을 얻으며, 만 19세 이상이면 세대주, 5년 내 주택 당첨 이력 등과 무관하게 청약을 넣을 수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주변 중소도시 수요도 끌어들이는 만큼 새 아파트 구매 수요는 탄
탄한 편"이라며 "브랜드 건설사 시공 아파트가 많아 분양도 순조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