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등에 불' 떨어진 당정, 14일 버스 총파업 대책 논의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5-10 19:31
335 views
N
▲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버스노조의 파업 찬성이 가결되면서 버스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은평공영차고지에 주차된 버스 [사진제공=연합뉴스]

해당 지자체, 국토부 등 참여..이해찬 대표 주재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주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버스노조의 파업 찬성 가결로 발등에 불이 떨어지자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울시와 경기도 등 지방자치단체와 국토교통부 등이 참여하는 당정협의가 14일로 예정돼 있다"고 10일 밝혔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 소속 버스노조는 오는 7월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며 15일 전국 규모의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당은 파업을 막기 위해 버스비 인상 등과 관련 당사자들 간의 쟁의 조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당정회의는 이해찬 대표가 직접 주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당정협의는 원내대표나 정책위의장이 주재하는 자리로 당 대표가 직접 주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쟁의 조정에 실패해 버스 파업으로 연결되면 대규모 교통 혼란이 우려되는 시급한 사안인 만큼 이 대표가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택시·카풀 사회적대타협기구 당정협의를 주재한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