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버스파업 임박에 국토부, 17개 지자체 소집
오세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5-09 17:31
319 views
N
▲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9일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은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 회의를 개최해 오는 15일로 예고되어 있는 노선버스 파업 및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지자체 대응 계획을 점검하고 버스의 차질 없는 운행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전달했다.

지난 4월 29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 소속 전국 245개 노선버스 노조는 일제히 노동 쟁의 조정을 신청하였고, 파업찬반 투표 등을 거쳐 오는 5월 15일부터 버스 운행 중단을 예고하고 있는 중이다.

김 차관은 “노선버스는 하루 1천 7백만 명의 이동을 책임지고 있어, 버스파업 시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게 되므로, 각 지자체의 책임하에 노·사 협상을 적극 중재·조정하여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지자체는 지난 8일 부산·울산·충북에서 진행된 찬반투표의 결과 등 현재 동향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파업 발생 가능 여부에 대한 지자체 입장 및 파업 예방을 위한 대응계획 등이 논의되었다.

김 차관은 지자체의 설명내용 및 파업 대응계획 등을 경청하고, 지지체의 의견을 수렴하였으며, “근로시간 단축은 졸음운전 방지 등 국민 안전을 위해 긴요한 사항이므로 차질 없이 추진하고, 파업 등 만일 사태에 대비하여 국민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국토부는 파업에 대비하여 지자체와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적극 대처하고, 불법 파업에 대해서는 고용부와 협력하여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17개 지자체가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노선버스 운행차질 및 국민 불편이 없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라고 강조하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