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전자, 업계 최초 64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공개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5-09 11:54
203 views
N
▲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는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6400만 화소)·GM2(4800만 화소)’를 각각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 출시로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은 2000만 화소부터 3200만 ·4800만· 6400만 화소까지 확대, 이미지센서 사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최신 모바일 기기는 전면을 스크린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멀티 카메라’가 트렌드다. 이에 따라 작은 칩 크기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번 신제품은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의 픽셀을 적용하면서 고화소를 구현해 이러한 트렌드에 최적이다.

그중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의 제품이다.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활용처가 넓은 점이 특징이다.

이 두 제품은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다.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적용되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도 탑재됐다.

위상차 자동 초점 기술인 ‘슈퍼 PD(Phase Detection)’ 기술로 다양한 촬영환경에서도 빠르고 깨끗한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으며, 각각 초당 480프레임(GW1)과 240프레임(GM2)의 Full HD 슬로우 모션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GW1은 ‘실시간 HDR’ 기능도 지원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명암의 대비가 큰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구현할 수 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 일상을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되었다”라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를 올해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