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국토부, 장애인·국가유공자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위한 ‘임시감면증’ 도입
오세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5-08 16:39
473 views
N
▲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뉴스투데이 L]의 L은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국토교통부가 7일부터 보건복지부, 국가보훈처, 한국도로공사, 18개 민자고속도로 운영사와 함께 장애인 및 국가유공상이자의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을 위한 ‘임시감면증’을 도입한다고 6일밝혔다.

그동안 장애인, 국가유공상이자 등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가 통합복지카드 분실 또는 훼손 시 대체 증명수단 없이, 통합복지카드 재발급 시기인 약 2~3주 동안에는 통행료 감면이 어려웠다.

하지만 앞으로는 장애인증명서나 유료도로 통행료 임시감면증서를 고속도로 톨게이트에 제시하면 통행료를 감면받을 수 있다.

임시감면증 발급은 장애인은 거주지 주민센터, 국가유공상이자 등은 관활 보훈청에서 받을 수 있다.

다만,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대상자 본인 확인을 위해 하이패스 차로에서는 사용이 불가하고, 고속도로 일반차(현금차로)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발급일로부터 1개월 동안 사용 가능하며, 재발급된 통합복지카드 수령 시 사용이 중단된다.

장영수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임시감면증 도입을 통해 연간 3만 6천명이 5억 원의 통행료 감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