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페라리, '다카타 에어백' 리콜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8 09:41
2,599 views
N
▲ [자료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 8개 수입사 35개 차종 2만529대 리콜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재규어와 페라리 등 고급 수입차가 이른바 '죽음의 에어백'으로 불리는 다카타 에어백 사용으로 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재규어, 에프엠케이, 토요타, 볼보, 벤츠, 한불모터스, BMW 등 총 35개 차종 2민529대와 건설기계 5개사 47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18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재규어 XE 등 3개 차종 6266대와 에프엠케이가 판매한 페라리 캘리포니아(F149 CDEL) 등 13개 차종 475대는 '다카타 에어백' 사용으로 리콜된다.

일본 다카타사(社)가 제작한 이 에어백은 자동차 충돌로 에어백이 펼쳐질 때 과도한 폭발로 금속 파편이 튀어 운전자가 다칠 우려가 제기돼 세계적으로 리콜이 이뤄지고 있다.

페라리 488GTB(F142BBE) 등 6개 차종 105대는 연료증기 분리리 조립 불량으로 증기가 누출돼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됐다. 페라리 GTC4Lusso 2개 차종 35대는 차량 문의 외부 손잡이에서 개폐장치 안쪽으로 연결되는 와이어인 보덴 케이블 결함으로 차 밖에서 문이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또 페라리 La Ferrari 3대는 차량 앞 본넷, 앞 좌우 휀더 등 구조설계 오류로 보행자와 충돌 시 보행자를 보호하도록 규정한 안정기준을 위반해 과징금이 부과된다. 페라리 GTC4Lusso, 488 GTB 등은 18일부터, La Ferrari는 19일부터, 캘리포니아 등은 22일부터 페라리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리콜을 받을 수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에서 수입·판매한 렉서스 LS500h AWD 등 3개 차종 244대는 런플랫 타이어와 휠의 조립과정의 문제로 소음이나 진동이 생길 수 있고, 미조치 시 타이어 바닥면 손상으로 사고발생의 우려로 리콜 조치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판매한 볼보 S90 142대는 앞 좌석 시트 레일 문제로 사고 시 탑승자 부상위험 우려가 확인됐다. 한불모터스가 판매한 'DS7 크로스백 2.0 BlueHDi' 3대는 운전석 에어백 쿠션에 구멍이 생길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벤츠 CLA 220' 1대는 전방 오른쪽 문의 잠금장치 문제로 외부에서 문이 열리지 않을 수 있어 사고 발생 시 승객 구조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륜차(오토바이)에서도 리콜이 진행된다. 혼다코리아의 PCX는 점등 제어 문제로 방향 지시등, 비상등, 상향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고, BMW C600Sport 등 5차종은 전면 브레이크 호스 내구성 약화로 손상돼 브레이크 누유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확인됐다.

이밖에 현대자동차의 트럭 엑시언트를 사용해 5개사가 제작·판매한 건설기계인 콘크리트 펌프에서도 175대도 연료 누유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해당 제작사는 리콜 대상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리콜 시행 전 자비로 수리한 경우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