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대주주 적격성 심사’ 중단…케이뱅크 자본확충 적신호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7 18:33
205 views
N
▲ [사진제공=연합뉴스]

케이뱅크, “대규모 분할증자 추진 검토”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금융당국이 KT의 케이뱅크에 대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하기로 하면서 케이뱅크 유상증자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에 케이뱅크는 심사결과를 받는 대로 대규모 증자를 다시 추진하는 분할 시행을 검토할 방침이다.

금융위원회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 과정 중 KT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실 등이 확인돼 승인심사 절차 중단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은행업감독규정에 따르면 금융위,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에 의해 조사 등이 진행되고 있고, 해당 내용이 심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중단될 수 있다.

KT는 현재 정부 입찰 과정에서 통신사들과 담합한 혐의로 공정위 조사를 받고 있다. 담합은 공정거래법 위반 사항이다.

심사 중단 사유 등은 신청인인 KT 측에 통보될 예정으로, 해당 사유가 해소되면 즉시 심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따라서 케이뱅크의 유상증자 계획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증자 규모는 5900억원에 이른다.

앞서 케이뱅크는 지난 9일 정정공시를 통해 유상증자 청약예정일과 주금 납입일을 각각 다음 달 23일과 30일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증자 일정을 한 달 정도 미뤘지만 이번 심사 중단으로 자본확충 계획 자체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케이뱅크는 분할 증자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이 같은 방안의 시행 여부와 실행 시기를 결정하기 위해 KT·우리은행·NH투자증권·IMM프라이빗에쿼티 등 주주사와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갔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을 통해 일정 규모의 증자를 브리지(가교) 형태로 시행할 것”이라며 “대주주 자격 심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규모 증자를 다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