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현대건설, SK플래닛과 '건설현장 환경관리 공동연구' 협약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7 10:46
111 views
N
▲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김상민 현대건설 R&D센터 미래기술혁신실장(오른쪽)과 임동찬 SK플래닛 ICT 사업그룹장이 건설현장 환경관리 위한 공동업무 협약 체결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현대건설이 SK플래닛과 손잡고 건설현장 안전과 미세먼지 등 환경관리 연구에 협력한다.

현대건설은 SK플래닛과 지난 16일 서울 양재동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건설현장 환경관리를 위한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현장에 미세먼지, 비산먼지, 소음, 진동 등을 측정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하고,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현장 내 환경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종합적인 시스템을 개발한다.

IoT 시스템은 현장 내 소음, 진동, 미세먼지, 비산먼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데이터 분석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현장 주변에서 발생하는 환경 관련 사안 및 미세먼지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또 PC나 모바일로 실시간 알림을 제공해 현장 내 근로자들의 작업 환경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현재 현대건설은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테헤란 237 개발사업 현장에 온도, 습도 등을 감지하는 'AWS 센서(기상 센서)', '진동&기울기 센서', '미세먼지 센서', '비산먼지 센서' 등을 설치해 시범 적용 중이며 연내 현장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기존 현대건설에서 개발한 하이오스와 연계해 근로자의 근무 환경 개선 및 안전 선진 문화를 구축하는데 앞장 서겠다"며 "앞으로 시범 현장을 비롯해 더 많은 현장에 적용해 효과적인 현장 관리에 힘 쓰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