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교통약자 택시 ‘한아름콜택시’ 규정 완화..장애등급제 폐지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7 10:19
78 views
N
▲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이 교통약자이동편의증진위원회를 열고 한아름 콜택시 규정 완화를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예약 취소 및 탑승 시간 제한 규정 완화
대중교통 이용 어렵다는 진단서 있으면 하지절단장애 상관없이 이용 가능


[뉴스투데이] 수원시 장애인들은 교통약자 교통수단 ‘한아름 콜택시’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7월 1일부터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따라 장애등급제가 폐지되고,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1~3급)’과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4~6급)’으로만 나뉜다.

이에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 등 11명의 위원들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위원회’를 열고 관련법 개정에 따라 용어를 변경하고, 한아름 콜택시의 이용대상 확대, 이용제한 규정 완화 등에 대한 회의를 개최했다.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 규정 중 ‘4급 이하 장애인 가운데 하지절단 자’ 부분이 삭제된다. 이에 따라 규정에 해당하지 않아 한아름 콜택시를 이용할 수 없었던 장애인도 대중교통 이용이 어렵다는 진단서를 제출하면 차량 이용이 가능해진다.

한아름 콜택시 예약취소로 인한 이용제한 규정도 완화된다. 그동안 월 3회 이상 ‘예약 시간으로부터 1시간 이내 취소한 경우·차량 도착 후 10분 이내 승차하지 않은 경우’는 1개월 범위에서 차량 이용이 제한됐지만, 해당 규정을 삭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예약시간으로부터 ‘1시간 이내 이용을 취소한 자·10분 이내 승차하지 않은 자’에 대해 당일 차량 이용을 제한한 규정도 ‘차량 도착 후 10분 이내 탑승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 ‘1시간 이용 제한’으로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위원회 결정은 특별교통수단 외에 다른 이동방법이 없는 교통약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상반기 중 입법예고와 조례·규칙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7월 시행규칙을 공포하고 업무처리지침을 시민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교통약자 특별택시(휠체어 전용) 90대·개인택시 45대 등 모두 135대 한아름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한아름 콜택시는 장애인, 국가유공자 상이 1~3등급, 임산부 등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대상자가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수원시 관내는 1250원이고, 관외는 시 경계부터 5km마다 100원의 요금이 추가된다. 전화로 신청하면 휴일에 관계없이 하루 24시간 동안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위원회는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도시·교통·복지 전문가와 교통약자 관련단체 관계자 등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장애인·고령자·임산부·어린이 등 교통약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