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과학기술 수준 세계 9위...1위인 미국 대비 80%로 상위권 유지
안도남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6 15:18
164 views
N
▲ 국방기술품질원이 주요국의 무기체계 수준을 분석해 공식 발간한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 표지. [사진제공=국방기술품질원]

화력분야 84%로 가장 높고, 국방 M&S 및 소프트웨어 분야 76%로 가장 낮아

[뉴스투데이=안도남 기자] 국방기술품질원은 주요국의 무기체계 수준을 분석해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를 공식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수준조사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방과학기술 수준은 세계 주요 16개국 중 이탈리아와 공동 9위로 지난 2015년과 변동이 없으며, 최고 선진국인 미국 대비 평균 80%로 나타나 상위권을 유지했다.

특히 지휘통제통신, 감시정찰, 기동, 함정, 항공·우주, 화력, 방호, 국방 M&S 및 SW 등 국방과학기술 8대 분야 가운데 화력분야가 84%로 가장 높으며, 국방 모델링&시뮬레이션(M&S) 및 국방 소프트웨어(SW) 분야가 76%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선진국 미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월등한 신무기 개발로 수준이 상승하면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대부분 국가의 기술수준이 상대적으로 하락 또는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최근 국제 방산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중국의 경우 최신형 잠수함 및 6세대 전투기의 개발 진행, 대함탄도미사일, 극초음속 유도탄과 같은 현대적 미사일 개발 등 다양한 기술 개발을 통해 기술수준이 유일하게 상승했다.

우리나라는 국방과학기술 8대 분야 중에서 화력 분야의 기술수준이 제일 높게 상승했는데, K9 자주포 성능개량, 155mm 사거리 연장탄 개발, 지대공유도무기 개발 등이 기술수준 상승의 요인으로 분석됐다.

26개 세부 무기체계 유형별로는 지휘통제, 레이더, 수중감시, 잠수함, 탄약, 유도무기, 수중유도, 화생방체계의 기술수준이 상승했고, 잠수함 체계 및 전투체계, 잠수함 탑재용 소나, 수중유도 핵심기술 개발 등에서 기술수준 상승에 기여했다.

그러나 지상무인·해양무인·항공무인 등 무인체계와 관련된 기술 분야에서는 연구개발이 다소 미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는 조사대상 국가 선정 단계에서 국방관련 정량적 지표 분석결과를 활용해 신뢰성과 객관성을 높였으며, 국내전문가만 대상으로 수행되던 수준조사에서 탈피해 최초로 국외전문가 130명을 포함한 총 362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는 3년마다 수행되며, 국방 연구개발(R&D) 정책 수립과 연구개발 투자방향 수립을 위한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합참, 각 군 및 산·학·연, 유관기관 등 국방 관련 기관에 배포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