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G전자 에어컨,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로 美 ‘에디슨 어워드’ 최고상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6 10:00
147 views
201904161000N
▲ LG전자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이 최근 미국 최고 권위의 발명상인 ‘에디슨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환경 분야인 ‘스마트 기후 조절’ 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은 LG전자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 [사진제공=LG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는 자사의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이 최근 미국 최고 권위의 발명상인 ‘에디슨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에디슨 어워드는 각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심사위원 3000여 명과 함께 과학기술, 소재,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과 서비스를 약 7개월간 평가해 해마다 수상작을 선정한다.

LG전자는 국내 가전업체로는 유일하게 수상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한 창문형 스마트 에어컨이 환경분야인 ‘스마트 기후 조절’ 부문에서 금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기존보다 에너지 효율이 최대 40% 뛰어나면서 소음이 낮고 냉방성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이 제품은 지난해 미국 환경청이 가장 혁신적인 에너지 절감기술에 수여하는 ‘에너지스타 첨단기술상’을 받은 바 있다.

LG전자 에어컨은 냉매를 압축하는 장치인 실린더를 2개로 늘린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하고 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어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높아진다.

LG전자는 미국 현지에서 인기 있는 창문형 에어컨에, 국내에서는 스탠드 에어컨과 벽걸이 에어컨에 각각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하고 있다. 또, 에어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에 두 나라 모두 10년 무상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부사장은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와 같이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미국 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