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3년내 경영정상화 안되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정동근 기자 | 기사작성 : 2019-04-10 16:08
423 views
N

채권단에 5000억 지원 요청…'박삼구 일가 지분' 담보


[뉴스투데이=정동근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등을 포함한 자산을 매각하는 대가로 채권단에 5000억원의 유동성을 지원을 요청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전량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겠다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가 이같은 내용의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확인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자구계획에 따른 경영정상화가 3년 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고 했다.

채권단에 담보로 맡기는 금호고속 지분은 현재로선 부인과 딸의 보유지분 4.8%(13만3900주)다. 금호타이어 담보가 해지될 경우 박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지분 42.7%를 추가로 제공한다.

금호아시아나는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박 전 회장의 경영 복귀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채권단과 재무구조개선 약정(MOU)을 다시 맺고 경영정상화를 추진하는 대가로 50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해주면 유동성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