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주 52시간 초과근무 ‘형사처분’ 시작, 남은 과제는?
박희정 기자 | 기사작성 : 2019-04-05 10:31
1,191 views
N

[글 : 박희정 기자, 그래픽: 박현규] 300인 이상 대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해 7월부터 시행돼온 주 52시간 근무제가 지난 달로 계도 기간을 마치고 1일부터 원칙대로 시행된다. 전체 임금 근로자 중 14%인 277만명이 대상이 된다.

위반 기업은 시정명령을 받게 되고 이후 최장 4개월 동안 이행하지 않으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과 같은 형사처분을 받을 수 있다. 대부분 대기업들은 ‘준비완료’라는 입장이지만, 건설, 기계, 대기업 연구개발 등은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를 보이고 있으며, 탄력근로제와 ‘카톡 업무지시’가 남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 속에서 알아보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