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편의점 도시락·삼각김밥도 배달됩니다”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04-01 10:16
417 views
N
▲ [사진제공=CU]


CU(씨유) X 배달앱 ‘요기요’ X 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과 손잡고 배달 서비스 시작

도시락, 디저트, 튀김류 등 200여개 상품 배달 가능 … 생활용품 등으로 확대 예정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편의점 CU(씨유)가 배달앱 ‘요기요’, 메쉬코리아 ‘부릉’과 손잡고 배달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일 밝혔다.

‘CU(씨유) 배달 서비스’는 주문자가 배달앱 ‘요기요’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를 할 경우, 가까운 CU(씨유) 매장의 상품들을 원하는 곳에서 받을 수 있다. 고객 배달 이용료는 3000원이다.

GPS 기반으로 주문자로부터 반경 1.5Km 이내에 위치한 CU(씨유) 매장들이 노출 되며, 요기요에서 실시간으로 주문이 가능한 상품의 재고를 파악할 수 있다

CU(씨유)는 편의점 배달 운영체계에 최적화된 POS시스템의 개발을 통하여 가맹점주의 운영 편의성 향상과 신속한 전국 서비스 전개가 가능한 환경을 구축했다. 배달앱 ‘요기요’를 통해 접수된 주문사항은 CU(씨유) POS에서 확인 가능 하며, 주문 상품은 피킹 후 매장을 방문한 메쉬코리아의 부릉라이더에게 전달된다.

고객 결제는 요기요 APP을 통해 진행하며,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저녁 23시까지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간편 식품과 디저트, 음료, 튀김류, 과일 등 200여 가지이다. 앞으로 생활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대할 계획이다.

편의점 CU(씨유)의 배달서비스는 4월 수도권 내 30여개 직영점을 시작으로, 5월부터 희망하는 가맹점의 신청을 받아 5대 광역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황환조 경영기획실장은 “’고객위치기반 기술과 실시간 재고 연동 시스템 등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라며 “무엇보다, 날씨 영향을 최소화하고 오프라인 중심의 상권이 온라인으로 확대해 가맹점의 추가 매출이 기대 된다”라고 말했다.

편의점 CU(씨유)는 지난 1월,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와 배달서비스 전국 확대 등 제휴 협업 모델 구축 및 공동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MOU(업무 협약)’를 체결하고 ‘배달서비스’를 준비해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