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G 올레드 TV, 미국·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정조준

권하영 기자 입력 : 2019.03.25 16:14 |   수정 : 2019.03.25 16:1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LG전자가 미국 뉴욕에서 진행한 2019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 체험행사에서 참석자들이 LG 올레드 TV 신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가 2019년형 LG 올레드 TV 신제품을 앞세워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21~22일 미국 뉴욕에서 현지 주요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LG 올레드 TV 신제품 체험행사를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행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영국 런던 등에서도 이달 말 열린다.

회사는 미국시장에 올레드 TV 신제품을 4월 초 출시하며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에 앞서 미국을 포함한 프리미엄 시장에서 올레드 TV 대세론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북미·유럽시장에서 지난해 100만대가 넘는 올레드 TV를 판매했다. LG 올레드 TV의 전 세계 판매량 가운데 70% 이상이 북미·유럽에서 판매됐다. 세계 올레드 TV 가운데 북미·유럽의 시장 규모는 지난해 170만대에서 올해 첫 2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LG 올레드 TV는 지난해 미국, 영국, 독일, 스페인, 프랑스 등 북미·유럽지역 12개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소비자매거진이 실시한 성능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며 프리미엄 TV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특히 영국 ‘왓하이파이(What Hi-Fi?)’와 ‘T3’, 덴마크 ‘플랫패널스HD(FlatpanelsHD)’ 등 해외 주요 전문매체는 LG 4K 올레드 TV에 8K LCD TV보다 더 높은 평점을 부여했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α9)’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화질 및 사운드 성능, 인공지능 기능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2019년형 LG 올레드 TV는 백만 개 이상 콘텐츠를 학습,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2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로 더 생생한 화질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입력 영상의 해상도와 화질을 스스로 분석해 그 결과에 맞춰 영상 속 노이즈를 제거한다. TV가 설치된 주변 밝기도 감지해 HDR 콘텐츠의 밝기를 세밀하게 제어한다. 주변 환경이 어두워지면 영상의 밝기를 낮추고, 밝은 곳에서는 더 밝게 조절한다.

LG 올레드 TV는 2채널 음원을 5개의 스피커로 들려주는 것처럼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바꿔준다. 콘텐츠 종류를 인식해, 뉴스 영상을 볼 때는 인물의 목소리를 더 또렷하게 들려주고, 영화를 감상할 때는 효과음을 더 높인다.

이 제품은 독자 플랫폼은 물론 구글, 아마존, 애플 등 주요 인공지능 플랫폼을 탑재해, 사용자는 음성명령만으로도 TV 기능을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고, 콘텐츠 검색 및 감상, 쇼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올해 새롭게 선보인 ‘인공지능 홈보드’를 이용하면 사용자가 대형 TV 화면에서 집안 스마트 가전들을 한눈에 보면서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한편, 이달 초 한국시장에 출시된 2019년형 LG 올레드 TV 주요 신제품은 LG베스트샵 등 전국 주요 매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4월 말까지 신제품을 구입하는 고객들에게 구입 모델에 따라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 등 푸짐한 사은품도 증정한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은 물론, 영상, 사운드 등을 알아서 최적화해주는 LG만의 인공지능 기술을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지속 늘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LG 올레드 TV, 미국·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정조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