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모비스 대표 취임 첫 업무는 ‘글로벌 화상 이사회’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3-22 17:07
1,934 views
N
▲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브라이언 존스 사외이사가 22일 열린 현대모비스 글로벌 연결 화상 이사회에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창사 이래 첫 ‘외국인 사외이사’ 2명 등 전원 참석


[뉴스투데이=권하영기자] 정의선 현대모비스 수석부회장이 22일 대표이사로 선임되며 첫 업무 시작을 글로벌 화상 이사회로 장식했다.

글로벌 콘퍼런스 형태의 화상 연결 이사회에서 정 부회장은 "새로 합류한 사외이사진들이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이사회에는 신규 선임된 사외이사 2명을 포함, 5명의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했다. 이사회 직전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전기차 스타트업 에빌 로즈시티의 칼 토마스 노이만와 투자업계 전문가 브라이언 존스가 현대모비스 사상 첫 외국인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노이만 이사는 모토롤라, 컨티넨탈, 폭스바겐, GM 오펠 등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며 자동차 산업 전반에 걸친 실무경험을 가진 인물로 평가되며, 브라이언 존스는 인수·합병(M&A) 전문가라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이다.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한 노이만 이사는 "글로벌 완성차, 부품 업계는 매우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며 "기술과 사업 전략 부문, 기업 지배구조 부문에서 내가 가진 글로벌 경험을 활용해 현대모비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와 함께 앞으로 해외법인을 활용한 비디오 콘퍼런스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이사회의 운영 효율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의선 부회장 외에 정몽구 회장, 박정국 사장도 각각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