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주총에서 엘리엇과 표 대결에 완승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3-22 11:37
2,542 views
N
▲ 22일 현대해상화재보험 대강당에서 열린 현대모비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진행요원들이 검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정의선 부회장, 주총 이후 대표이사 선임 예정

[뉴스투데이=권하영기자] 현대모비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미국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현대모비스 사측과 표 대결에 완패했다.

현대모비스는 22일 서울 강남구 현대해상화재보험 대강당에서 제42회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배당금 확정, 정관변경, 사외·사내이사 선임 등 안건을 순차적으로 표결했다.

주당 배당금은 보통주 4000원, 우선주 4050원으로 가결됐고, 외부감사법 개정과 전자증권법 시행에 따른 정관변경안도 승인됐다. 엘리엇이 제안한 배당안은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의 11% 찬성으로 부결됐다.

이사 수를 9명에서 11명으로 늘리는 엘리엇 제안 정관변경안도 21.1% 찬성으로 출석 주주 3분의 2를 넘지 못해 부결됐다.

사외이사로는 전기차 스타트업 에빌 로즈시티의 칼 토마스 노이만와 투자업계 전문가 브라이언 존스가 선임됐다. 이사 수를 늘리는 안건이 부결됐기 때문에 2명의 사외이사만 신규 선임했다.

이날 주총에서 정몽구 회장, 박정국 사장, 배형근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이사 보수한도는 전년과 마찬가지로 최고한도액 100억원을 유지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별도 이사회를 열고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박정국 사장 또한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이로써 정몽구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 등 3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갖추게 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