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겨냥한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에 재계 '기업발목잡기' 우려
정우필 기자 | 기사작성 : 2019-03-15 15:30
245 views
N
▲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과 관련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한국거래소. [사진제공=연합뉴스]

삼성바이오 상장과정 특혜설 수사

[뉴스투데이=정우필기자]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 의혹과 관련해 삼성계열사와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재계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한국거래소이지만 실질적인 목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로 비쳐지기 때문이다.

15일 검찰과 증권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국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날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밤 늦게부터 이날까지 한국거래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 배경은 한국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과정에서 특혜를 줬는지 여부를 캐내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거래소는 2015년 11월 4일 매출이나 이익이 미흡해도 향후 기대치가 큰 우량기업이 상장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기 위해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정 및 시행세칙'을 개정했다. 시행세칙 개정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6년 코스닥에 상장했고 이 과정에서 상장 특혜여부가 있었느지를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은 참여연대와 정치권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을 돕기 위해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작년 11월14일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회계처리 위반 혐의로 검찰에 통보했고 거래소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거래를 중단하고 상장폐지 여부를 심사했다. 하지만 거래소는 상장유지가 타당하고 보고 20거래일만에 거래를 재개, 증선위가 무리한 제재를 가한 것이 아니냐는 투자자들의 불만을 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