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등 B737 맥스 도입예정 항공사들 미국 운항중단 결정에 안도
정우필 기자 | 기사작성 : 2019-03-14 08:03
268 views
N
▲ 대한항공 모바일 홈페이지에 소개된 보잉737 맥스8 기종. [출처=대한항공 홈페이지]

도입시기 등 일정조정 예상

[뉴스투데이=정우필기자] 미국 보잉사의 최신기종 B737 맥스 8의 연쇄 추락사고로 전세계적으로 해당기종의 운항중단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까지 주저하던 미국과 캐나다도 운항중단 대열에 합류했다. 이에 따라 B737 맥스 8 기종을 도입했거나 도입을 추진하던 국내 항공사들도 사고원인 조사결과가 나오기까지 한숨을 돌리게 됐다.

14일 월스트리트저널, CNN 등 미국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미국민과 모든 사람의 안전을 위해 잇따라 사망사고가 발생한 B737 맥스 8 기종에 대해 운항중단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정부는 동종 모델인 B737 맥스 9 기종의 운항도 함께 중단 조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맥스 8 여객기가 이륙 6분만에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157명 전원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하고 이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보잉737 맥스기종에 대한 보이콧이 확산되는 와중에도 “보잉은 훌륭한 회사”라며 보잉을 옹호해왔다.

작년 10월 29일 추락해 탑승자 189명 전원이 숨진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여객기도 737 맥스 8 기종이었다.

캐나다의 마치 가노 교통부 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737 맥스8과 맥스9 기종의 이착륙과 캐나다 영공통과를 제한한다“고 밝혀 운항중단 대열에 동참했다.

마지막까지 버티던 미국과 캐나다의 운항중단 결정으로 737 맥스 8 기종을 이미 도입했거나 도입을 추진하던 국내 항공사들은 일단 가슴을 쓸어내리게 됐다. 맥스 기종의 안전성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추진되면 기체결함 등 사고원인이 밝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맥스 8 기종을 도입한 국내 항공사는 이스타항공 한 곳이다. 국토교통부와 이스타항공은 이티오피아 항공 사고직후 해당기종에 대한 운항중단을 결정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홍철호 의원(자유한국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 4곳이 올해 4월부터 2027년까지 총 114대의 맥스 8 기종을 도입하기로 했다.

항공사별로는 제주항공이 56대로 가장 많았고 대한항공(30대), 이스타항공(18대), 티웨이항공(10대) 순이었다. 올해의 경우 4월부터 12월까지 대한항공 6대, 이스타항공 4대, 티웨이항공 4대 등 14대의 항공기가 도입될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고로 도입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커지게 됐다.

그러나 계약파기 등 후속조치를 위해서는 기체결함 같이 보잉사측의 분명한 귀책사유가 확인돼야 하는데 항공기사고의 원인규명이 통상적으로 1년이상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최종결과가 나오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편 737 맥스 8 기종에 대한 사고소식이 전해지자 대한항공 등 항공사 이용객들은 자신이 타는 항공기가 혹시 사고기와 같은 기종이 아닌가 하는 공포감에 문의전화가 폭주, 여행사와 항공사들이 이에 대응하느라 애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